home admin홈 으로회원 전용참여 마당보훈정보쉼터 마당구 게시판home admin  

* 회비 관리구좌
우체국
700096-01-000631
예금주:한국베인전

전우들 대화장 자유게시판

전우님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환영합니다.
단,국가 비판글. 대통령모독글 . 욕설.인격모독글.비난글.불필요한글.남의홈비난글. 명예손상글, 종교와 음란물 광고에 대한 선전,또는 비난의 글은 아이피공개와홈 출입통제와임의로 무조건 자동 삭제합니다. 누구도 이 조치에 이의를 제기 할수 없읍니다.
. . <※.문재인 대통령님은 미지급 해외복무수당" 일반병 퇴직금을 이유없이 돌여주라!.          

 월남참전전우님들 이곳 게시판에 좋은글를 일었으면 당연히 댓글한자 정도달고 가는것이 예의줄압니다. 한국베인전 운영진 *회비 관련구좌 -우체국 :70006-01--000631- 예금주: 한국베인전-

 
작성자 우국충열
작성일 2007/10/07 (일) 00:21
추천: 0  조회: 3165  
김대중의 거짓말 입중자료.
DJ의 거짓말 입증자료
“金正日이 美軍주둔 同意?”로동신문, 8월에 美軍철수주장 32回   
*북한 노동신문















미국을 방문 중인 김대중 前 대통령은 25일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한반도에 주둔해 있는 미군이 현재는 물론 통일 후에도 한반도에 있어야 한다는 자신의 주장에 적극 동조했다”고 주장했다.
DJ의 이런 주장은 새삼스러운 것이 아니다. DJ는 2000년 제1차 평양회담 후에도 그런 주장을 했었다. 그러나 김정일이 주한미군 주둔에 동의했다는 DJ의 주장과는 달리 북한은 그 후에도 일관되게 주한미군철수를 주장해 왔다.

예컨대 북한 조선로동당 기관지 로동신문은 주한미군철수 선전·선동이 거의 매일 빠지지 않고 등장한다. 미군철수를 직접 주장하는 경우도 있고, 남한의 친북단체 활동상을 소개하며 인용하는 경우도 있다. 확인해 본 결과 지난달(8월) 미군철수를 주장한 로동신문 기사는 모두 32건에 달했다. 해당 기사의 날자와 제목을 인용하면 아래와 같다.

《1일(힘차게 벌이는 미군철수투쟁), 2일(시민사회단체 미군철수투쟁), 3일(국제 고통련이 미군철수투쟁에 앞장설 것을 강조), 4일(평화협정체결과 남조선강점 미군철수주장), 6일(진짜 도발자는 누구인가), 7일(미군철수투쟁 전면화하라), 8일(미군철수투쟁의 앞장에 설 것을 주장), 9일(피의 대가를 반드시 받아내고야 말 것이다), 10일(미국과 추종세력들의 반공화국책동을 단호히 반대 배격한다), 11일(미제침략군의 파렴치한 사기행위), 13일(선거정국에 뻗친 미국의 검은 마수), 14일(시민사회단체 미군철수주장), 16일(반미교양을 실속 있게), 17일(미국의 압력책동을 규탄 外 1件), 18일(남조선 각계가 자주통일범국민대회와 대행진 진행), 19일(우리민족끼리 반미자주통일의 전환적 국면을 열자), 20일(미군 없고 민중이 주인 되는 세상을 세우자), 21일(북침합동군사연습을 당장 중지하라), 22일(침략군의 강도적 전횡과 그 후과), 23일(미군철수투쟁의 불길을 세차게 外 2건), 24일(침략적 본성을 똑바로 알도록), 25일(친미사대가 비극을 낳는다), 26일(침략전쟁연습중단과 미군철수투쟁), 27일(세차게 타오르는 반미반전투쟁의 불길), 28일(대조선적대시 강권정책의 발로), 29일(미제의 침략책동은 파산을 면치 못할 것이다 外 1件), 30일(미군이 하루빨리 남조선에서 철수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31일(반미자주화투쟁에 앞장서자)》

북한의 미군철수 선전·선동의 내용은 크게 다르지 않다. 가령 8월 23일 5면 기사는 “나라의 평화와 자주통일을 이룩하기 위해서는 남조선에서 미제침략군을 하루빨리 철수시켜야 한다”며 “미군철수를 구호로만 외칠 것이 아니라 강력한 투쟁으로 미제침략군에 타격을 가하고 가증스러운 침략군무리들을 대양건너 제 소굴로 쫓아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10월 평양회담이 확정된 9월 들어서도 미군철수 선전·선동은 계속됐다. 9월 1일부터 9월 20일까지 로동신문 관련기사를 인용하면 아래와 같다.

《9월 20일 ‘반전평화수호투쟁은 곧 반미투쟁’ : 우리 겨레는 반전평화수호투쟁의 기본 과녘을 미제로 정하고 그 투쟁을 반미투쟁과 결합하여 힘차게 벌리고 있다… 남조선강점 미군을 철수시키고 미군 기지들을 철폐하여 북침전쟁연습을 반대하는 데 투쟁의 화력이 집중되어야 한다.
9월 17일 ‘남조선강점 미군은 우리 민족의 증오의 대상’ : 남조선에 틀고 앉아 침략과 전쟁책동, 온갖 범죄적 만행만을 일삼는 미군을 하루빨리 몰아내야 우리 겨레가 발편잠을 잘 수 있다. 미군철수투쟁의 불길을 세차게 지펴 올려 남조선전역이 반미투쟁의 불도가니로 되게 해야 한다.

9월 15일 ‘남조선강점 미군을 철수시키는 것은 절박한 과제’ : 남조선에서 미제침략군을 몰아내는 것은 조국통일의 력사적 위업을 수행해야 할 우리 민족에게 있어서 가장 절박한 과제이다… 통일을 이룩하자면 무엇보다도 민족 분렬의 근원인 미군의 남조선강점부터 종식시켜야 한다.
9월 8일 ‘한시바삐 몰아내야 할 침략의 무리’ : 미제침략군은 조선반도의 평화를 위협하고 평화통일의 분위기를 파괴하면서 군사적 대결과 긴장을 조성해 온 근원이다… 우리 민족은 줄기찬 투쟁으로 침략의 무리들을 남조선에서 기어이 쫓아내고야 말 것이다.  

9월 8일 ‘남조선강점 미군철수는 전체 조선민족의 한결같은 요구’ : 미제국주의자들의 남조선강점 력사는 조국통일을 가로막아 온 침략의 력사이다. 미국은  우리 민족의 굳센 의지를 똑바로 보고 시대착오적인 남조선강점정책을 포기하며 남조선에서 침략군을 하루빨리 철수시켜야 한다.
9월 7일 ‘미국은 남조선강점 미군철수용단을 내려야 한다’ : 오늘 남조선강점 미군철수는 더는 미룰 수 없는 절박한 민족적, 시대적 요구로 제기되고 있다… 미국이 진실로 조선반도에서 전쟁을 방지하고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보장하려는 입장에 있다면 대담하게 미군철수용단을 내려야 한다.》  

김성욱 객원기자  gurkhan@

김성욱기자  2007-10-04 오전 10:04:00
     
이름아이콘 등외
2007-10-07 00:52
김대중의 쇼에 우리고엽제가 망하여 오늘날까지 햇볓을
못보고 있다,
5,18은 그들에게 영웅이지많은 우리 고엽제 의증한태는 망고 역적입니다,
이제는 나라까지 망할여고 지랄을 하고 있습니다,
   
이름아이콘 김삿갓
2007-10-07 12:02
김대중은 입만 열었다 하면 거짓말을 한다고 합니다. 옛날 정치인 이철승씨, 이기택씨, 구 신민당총재등 기라성 같은 정치인들이 김대중의 거짓말에 나가 떨어졌고,  정치 9단 김종필씨도 내각제 거짓 약속에 속아 팽 당했습니다. 김대중 민주당 대선 공약 64번째 고엽제후유의증  국가유공자 약속도 표를 얻기위해 사기를 쳤고,  천하에 몹쓸 거짓과 배신으로 일생을 살아가는 사람이라는 소문입니다. 노벨평화 상금도 사회에 환원한다 해놓고 꼬불처 감추어 먹어버렸다고 합니다.
한글 김대중이는 5,18주범입니다,
나라걱정은 안하고 오로지 감투에 눈이 어두었서 작단을 친사건이 5.18이고 또한그들을 영웅으로 마들어 주었다,
개피을 본자들은 고엽제 의증입니다,
한마디로 처죽일놈입니다,
10/7 13:24
   
이름아이콘 김해토박이
2007-10-08 10:28
김대중이는온국민이보는앞에서몇번을눈물을흘리고국민앞에약속해놓고정게은태한다해놓고
모술에위해서결국대통령한번했건만차라리남자같으면그때초야에있었다면현제같은대한민국
은되지않을것이다,참으로원통한일이다
   
 
윗글 이 대로는 안된다.(엄중히 경고한다)
아래글 4개질환자 신규 유공자증수령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574 고엽제 2 일지매 2011/05/26 12:53 3362
6573 종합 교통정보 서울지역 7 김홍식 2007/10/23 08:02 3361
6572 감사 미망인회 유성엽 의원실과 김종훈 의원실 방문 2 김종근 2013/06/12 23:06 3353
6571 한국베인전 운영진및 회원님들께! 7 정석창 2007/10/10 15:31 3336
6570 김복만 전우님의 글(펌) 정석창 2007/11/17 13:59 3332
6569 하하. 국가유공자 '황당한 선정' 993명 적발 13 최상영 2010/01/25 20:37 3306
6568 한방.민간요법 (잘못된 치료) 김홍식 2007/10/27 09:53 3288
6567 환영. 베트남(월남전쟁)때 우리나라 1인당 파병 수당을 알고싶습니다 3 江山 2013/05/07 23:40 3271
6566 나뿐놈. 요즈음 고엽제의증 전우님들이 혼동된 신설조항, 1 최상영 2007/10/08 00:13 3266
6565 협조. 고엽제(* 고엽제후유증 질병추가확정:미국)-참고사항 3 송인무 2011/04/06 18:30 3249
6564 환영. 허혈성 심장질환 흉복부장기 등의 장애표 7 최상영 2011/08/08 11:22 3234
6563 삭제해. 월남전, 전선없는 전쟁, 베트공 섬멸작전,백마부대 용사들, 십자성 부대, 최상영 2015/09/20 23:56 3233
6562 나가. 이언주의원제한설명 .서영교의원 국방부장관질의답변 18 최상영 2016/11/19 09:20 3230
6561 환영. 김재규 처형장면 미공개 사진 최초공개 2 꽃바람 2015/03/25 09:37 3224
6560 안맞다. 독촉전화 요망 32 반디 2012/01/02 17:48 3223
6559 4개질병 정무 전체회의 의결 통과 23 중도 2011/12/26 10:36 3216
6558 찬성. 박동식님글이 너무좋다,(이명박대통령에게 국민의 말씁을보냄니다) 한수경 2008/09/21 22:45 3214
6557 협조. 1969년 월남에는 하얀 하얀 비가 내렸다 송인무 2011/12/04 23:34 3199
6556 협조. 고엽제후유의증 희망이 보입니다 12 카이로 2008/07/07 17:02 3190
6555 나뿐놈. 국가보훈처장 명칭공문답변입니다, 7 한국 베인전 2007/10/05 09:02 3186
6554 퇴출. .이시종의원 홈페이지 입니다, 1 알림 2007/10/09 16:56 3176
6553 삭제해. 나의추억의 월남전장때 여자베트콩18호 영화배우와 촬영한 추억의사진 3 최상영 2016/01/20 09:01 3168
6552 나뿐놈. 제269회 국회(정기회)2007년10,10일정무위원회 일정 정무위원회건 2007/10/08 23:09 3168
6551 이 대로는 안된다.(엄중히 경고한다) 2 홍윤기(初心) 2007/10/07 12:01 3166
6550 김대중의 거짓말 입중자료. 4 우국충열 2007/10/07 00:21 3165
6549 바보. 4개질환자 신규 유공자증수령 16 김종근 2012/04/20 20:23 3152
6548 퇴출. 고엽제 후유의증환자을 예우하여야한다(유영옥경기대교수님) 8 의증 2008/05/07 17:47 3145
6547 미처. 고엽제등록비 3 배영호 2007/10/02 14:53 3139
6546 미처. 한국베인전 회원님 새해에 복많이 받으세요 1 김종근 2012/01/01 12:05 3136
6545 축하. 호국용사' 안치 국립이천호국원 준공 10 송인무 2008/04/30 23:18 3124
12345678910,,,222
Since 2005 한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 All Copyright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