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admin홈 으로회원 전용참여 마당보훈정보쉼터 마당구 게시판home admin  

* 회비 관리구좌
우체국
700096-01-000631
예금주:한국베인전

전우들 대화장 자유게시판

전우님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환영합니다.
단,국가 비판글. 대통령모독글 . 욕설.인격모독글.비난글.불필요한글.남의홈비난글. 명예손상글, 종교와 음란물 광고에 대한 선전,또는 비난의 글은 아이피공개와홈 출입통제와임의로 무조건 자동 삭제합니다. 누구도 이 조치에 이의를 제기 할수 없읍니다.
. . <※.문재인 대통령님은 미지급 해외복무수당" 일반병 퇴직금을 이유없이 돌여주라!.          

 월남참전전우님들 이곳 게시판에 좋은글를 일었으면 당연히 댓글한자 정도달고 가는것이 예의줄압니다. 한국베인전 운영진 *회비 관련구좌 -우체국 :70006-01--000631- 예금주: 한국베인전-

 
작성자 김종근
작성일 2011/09/15 (목) 18:40
홈페이지 http://www.hgvvk.co.kr
추천: 0  조회: 2424  
국가 유공자에 대한 불편한 진실-( 보훈처직원 국가유공자?

 
 
-국가 유공자에 대한 불편한 진실-
 
최근 연이어 발생되고 있는 국가유공자 선정과 그 예우에 관한 기준이 들쭉날쭉하여 그 숭고한 가치가 폄훼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와중에 엊그제 국가유공자가 사망한 뒤 그 배우자가 다른 이성과 사실혼 관계를 맺을 경우 보훈급여를 제공해선 안 된다는 법원 판결이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현행 국가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 5조 1항 1호는 '배우자가 국가유공자와 혼인 또는 사실혼 후 그 국가유공자가 아닌 다른 자와 사실혼 관계에 있거나 있었던 경우는 보상 대상 유족에서 제외한다'라고 규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사회구성원 다양성과 맞물려 새로운 질문은 계속될 것이다.
 
그래서 원칙이 필요하다.
 
국가유공자란 우리에게 무엇인가? '대한민국의 오늘은 온 국민의 애국정신을 바탕으로 전몰(戰歿)군경과 전상(戰傷)군경을 비롯한 국가유공자의 희생과 공헌 위에 이룩된 것이므로 이러한 희생과 공헌이 우리와 우리의 자손들에게 숭고한 애국정신의 귀감으로서 항구적으로 존중되고, 그 희생과 공헌의 정도에 상응하여 국가유공자와 그 유족의 영예로운 생활이 유지·보장되도록 실질적인 보상이 이루어져야 한다.
 
' 이것이 국가유공자에 대한 예우에 대한 기본이념이다.
 
이를 바탕으로 우리 사회는 국가유공자예우 등에 관한 법률(1984.8.2. 법률 3742호) 제4조에는 국가유공자의 조항에 규정된 ① 순국선열, ② 애국지사, ③ 전몰군경, ④ 전상군경, ⑤ 순직군경, ⑥ 공상군경, ⑦ 무공·보국수훈자(保國受勳者), ⑧ 6·25전쟁 참전 재일학도의용군인, ⑨ 4·19혁명 사망자, ⑩ 4·19혁명 상이자, ⑪ 순직공무원, ⑫ 공상공무원, ⑬ 국가사회발전 특별공로순직자, ⑭ 국가사회발전 특별공로상이자, ⑮ 국가사회발전 특별공로자 등으로 그 적용 대상을 법률로 구분시켜 놓고 예우하고 있다.
 
국가유공자는 국가를 위하여 공헌하거나 희생한 사람이다. 그럼
에도 불구하고 오늘날 국가유공자에 대한 개념이 어느 시점부터 정치 논리로 재단되면서 그 가치가 알게 모르게 폄훼되어 가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예컨대 최근 군 복무 기간에 구타 등 가혹행위와 스트레스 등으로 자살했다면 그 유족을 국가유공자 유족으로 인정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온 것도 그 연장선에 있다.
 
 이제는 스치는 바람에도 통증을 느낀다는 복합부위통증증후군(CRPS)과 아토피자가면역질환 등의 질병이 군 복무 중 발병했을 때도 국가유공자로 등록될 수 있게 될 것 같다.
 
최근 국가보훈처가 '주요 질병별 국가유공자 요건의 기준과 범위'를 구체화하는 내용의 개정안을 상정하여 입법 예고되었기 때문이다. 또한 이런 판결도 나왔다.
 
직계비속이 있는 국가유공자에게 입양된 양자라 하더라도 이후 국가 유공자와 직계비속 간의 가족관계가 말소되면 양자도 유족으로 인정돼 보상지원을 받을 수 있다는 유권해석도 나왔다.
 
그만큼 사회가 다양화 되고 있다는 방증이다.
 
 차제에 이런 사실들에 대한 시시비비를 떠나 과연 국가유공자가 국가유공자로서 그 추구하는 가치에 부합하고 있는지 고민해야 할 시점이 아닌가 싶다.
 
이유야 어쨌튼 가장 보편적인 상식과 원칙에 따라 적용되어야 할 국가유공자 인정 문제가 불공정의 중심에 서 있다는 것은 불편한 진실이다.
 
가치면에서 보면 우리시대 부끄러운 자화상 단면일 수도 있다.
 
 그 불편한 진실 한 가지 사례를 보자.
 
 국가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의한 보훈급여금의 제12조(보상금) ③항에는 전상군경, 공상군경, 4·19혁명부상자 및 특별공로상이자 중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상이등급에 해당하는 자가 사망한 경우에는 그 상이(傷痍)가 원인이 되어 사망한 경우에만 그의 유족에게 보상금을 지급한다는 규정이 있다.
 
예를들면 6·25참전 국가유공자가 평생 전상(戰傷) 후유증으로 시달렸다 해도 다른 병명으로 사망하고 전상의 증거를 대지 못하면 배우자에 대한 연금보상은 그것으로 끝나버린다는 말이다.
 
 이 과정에서 6·25참전 국가유공자의 사망이 담당 의사의 소견서에 따라서 누군 유족연금을 승계받고 누군 승계를 받지 못하는 불합리한 상황이 발생된다.
 
사실 유가족이 보상 혜택을 받으려면 60년 전의 증거를 제시해야 한다는 발상 자체가 억지다.
 
6·25 전상 국가유공자 상이등급 자체가 그것을 인증하고 있음에도 전형적인 옥상옥의 행정편의주의가 아닐 수 없다.
 
국가유공자는 추구하는 가치의 문제로 접근되어야 마땅하다.
 
일각에서 보여진 보상의 문제로 처리해도 될 사안들을 국가유공자로 둔갑시킨 이면에는 그동안 정권의 정치논리에 따라 과잉민주화 논리와 과잉인권논리로 재단된 원인도 크다.
 
차제에 국가유공자에 대한 새로운 개념정립이 필요하다.
 
우스갯소리로 개나 소나 국가유공자가 되고 있다는 조소까지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로 어느 정부에서는 국가보훈처 직원이 문지방에서 넘어져도 국가유공자가 되었다.
 
군에서는 구타를 당해도, 아토피 피부병만 걸려도 국가유공자가 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판국에 6·25참전 국가 유공자가 사망시 그 배우자에 대한 연금의 승계를 위해 60년 전 6·25 당시 전상 때문에 사망했다는 증거를 대라는 논리는 한마디로 언어도단(言語道斷)이다.
 
 정책의 논리는 보편타당성이 전제되어야 한다.
 
 여타 국가유공자에 비해 6·25참전 국가유공자는 비합리적인 부분이 너무 많다. 잘못된 틀은 개선되어야 한다.
 
진정 국가보훈처가 보훈가족을 위한 존재의 이유라면 이번 기회에 그들을 위해 고민하는 자세로 변해야 한다. 형평성의 문제다.
 
 언제까지 6·25참전 국가유공자에 대한 이런 불편한 진실이 계속되어야 하나?
     
윗글 용인 뜨락에서
아래글 부처님 오신날 축복 불공 참여!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336 나뿐놈. 정무위원회21일 회의자료입니다,(다시올리입니다) 1 최상영 2007/11/21 19:35 2469
6335 경고. 국회의원22명 참여 광화문서 간첩, 빨지산' 추모행사 5 우국충정 2007/10/15 00:14 2468
6334 축하. 6월17일화요일 화난 사람들(참전유공자 고엽제환자들) 최상영 2008/06/18 20:12 2466
6333 협조. 다른까페에서 글 가져오기 4 靑山(청산) 2012/03/02 16:45 2465
6332 협조. 고속도로 하이패스도 할인이 되는지요.. 귀논항 2010/03/16 22:35 2465
6331 Re..고정무희 회장님삼가명복을 빕니다, 최상영 2007/11/22 09:44 2463
6330 퇴출. 고엽제 의증환자 재검 실시 한답니다, 10 소식통 2008/06/10 20:38 2462
6329 박상돈 소위원장님의올린글과 답변들,, 1 최상영 2007/11/07 18:01 2462
6328 삭제해. 고엽제환자님들은 이곳 이시종의원실에 더이상 글을 올리지마십시요? 송치호 2007/11/12 17:27 2461
6327 환영. 즐거운설날 박상돈의원님에게 인사을 올립니다, 최상영 2008/02/05 23:22 2460
6326 약용 버섯 김홍식 2008/01/28 08:07 2460
6325 나뿐놈. 박병석 정무위원장홈페이지에 올려진글 1 송주환 2007/11/06 20:55 2457
6324 삭제해. 베트남 참전군인 전투수당 지급근거| (참고) 김차웅 2015/12/14 09:57 2454
6323 감사 친애하신 고엽제의증전우여러분님들 눈팅만 하시지말고 정다운댓글부탁드립니다 관리자, 2007/11/18 09:54 2452
6322 베트남, 화해의. 의료봉사.활동 전개(kbs)방송보도/ 5 최상영 2007/10/26 15:28 2451
6321 하하. 고엽제후유증추가인정질병 진행사항 1 반디 2011/06/11 10:26 2445
6320 미처. 김성웅씨 민원올인 국방부에 반박자료입니다 12 한국베인전 2018/06/01 10:32 2443
6319 협조. 정회원님 확인과 회의을 알려드립니다, 1 한국베인전 2008/03/20 08:15 2440
6318 고엽제 후유증의 권리를 찾읍시다. 1 최상영 2007/12/28 11:13 2440
6317 퇴출. 박병석의원실에 의증환자들의 선택한 내용을 올렸습니다, 한국베인전 2007/11/01 22:56 2440
6316 환영. Re..답변입니다, 사무국 2008/01/31 12:21 2439
6315 2010년도 고엽제국가유공자 추진사항 고태훈 2010/01/13 20:31 2438
6314 협조. 박근혜 대통령님께 5 최상영 2013/09/03 08:53 2437
6313 고엽제 관련 피해자지원 철저 기할것 4 방랑인 2007/11/27 08:42 2434
6312 협조. 월남출정 용사의집 팻말 1 송인무 2009/04/27 16:56 2432
6311 축하. 우선 이법부터 6월에는 꼭 통과가 되도록 합시다 2 김종근 2013/05/28 23:44 2430
6310 삭제해. 월남전 참전용사 '전투수당 미지급' 국회 논란 7 최상영 2015/10/25 20:46 2428
6309 나뿐놈. 내가 총가탈취범' 이후보 쏘겠다며 협박전화 소식통 2007/12/08 18:37 2428
6308 용인 뜨락에서 1 김철수 2008/03/01 12:01 2425
6307 국가 유공자에 대한 불편한 진실-( 보훈처직원 국가유공자? 김종근 2011/09/15 18:40 2424
1,,,11121314151617181920,,,222
Since 2005 한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 All Copyright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