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 게시판   ▒  

전우들끼리 이런 저런 세상얘기. 주변잡담. 쓴소리 단소리 등 서로의 생각을 터 놓고 나누는 정담방입니다.
!!!! 아울러, 비방이나 욕설은 사양합니다. !!!!

이름: 최종상
2006/8/20(일)
"비자주(非自主)"로 이루는 자주국방  

 


    '비자주 (非自主)로 이루는 자주국방


특차(特車.도쿠샤)라는 일본말이 있다. 대학에 특별 전형으로 들어가는 특차(特次)도
아니고 소방차.제설차 같은 특장차(特裝車)를 일컫는 말도 아니다.
전차 (탱크)를 뜻하는  단어다.

일본에서 방위청과 육'해'공 자위대는 1954년 7월 1일 공식 출범했다. 미'일 상호방위
원조협정체결(54년 3월8일)직후의 일이다. 군대를 두지않고 교전권(交戰權)도 인정하지
않는 평화헌법에 따라 '순전히 방위목적으로' 만든 조직이다. 그래서 명칭도 자위군이
아닌 자위대로 정했다.

        ---자위대의 희한한 군사용어---

태평양전쟁의 악몽 때문에 '군(軍)'이나 '전(戰)'에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는 국내외
여론을 의식해 억지로 만든 용어가 바로 '특차'다. 초기의 자위대는 부대단위인 '사단'
도 '관구대'로 바꾸어 불렀다. 특차와 관구대는 61년에 '전차''사단'이라는 원래
명칭을 되찾았다.

그러나 자위대에는 다른 기묘한 용어들이 남아 있다. 보병부대는 실업계 고등학교의
반 명칭을 연상케 하는 '보통과'로 불린다.포병부대는 '특과'이고 자위대 장교는 마치
민간 회사원처럼 '간부'로 통칭된다. 어뢰로 적함을 공격하는 구축함에는 '호위함'
이라는 어울리지 않는 이름이 붙었다. 항공 자위대의 공격기는 '지원전투기'로 불린다.

일본 사람들이 바보가 아닌데, 왜 이렇게 좀스럽고 궁색하고 비(非)자주적 으로 보이는
말장난을 할까. 유엔 평화유지군(PKF)의 일본어 번역을 두고도 '평화유지군'과 '평화
유지대' 사이에서 호들갑떠는 나라가 일본이다. 단순히 위헌 시비에 휘말리지 않으려는
조심성 때문만은 아니다. 국제사회의 주목을 덜 받으면서 조용히 군사력을 키우려는
안간힘이다.

자위대는 공중 급유기를 오랬동안 탐내왔다. 전투기의 행동반경을 확 늘려주는 보물이기
때문이다. 공중급유기가 있으면 자위대 전투기가 한반도로 훌쩍 건너올수 있다.
이때문에 방어에만 전념한다(전수방위)는 원칙에 어긋나는 장비라는 지적이 많았다.
98년 북한이 대포동 미사일을 발사 하면서 공중급유기 보유론이 힘을 얻었다.

"예산을 주자"는 목소리가 커졌다. 그런데 2000년 6월의 남북 정상회담에 이은 한반도
평화무드가 공중급유기 도입에 장애로 등장했다. 자위대의 예산 담당자가 꾀를 냈다.
"용어 바꿔치기" 특기를 발휘한 것이다. '공중급유기'를 '공중급유-수송기'로 바꾸어
놓고 "항속거리(약6500km)가 기니까 해외의 재난지역 구조활동에 수송기로 쓸 수있다"
고 둘러댔다.

기체 대부분이 연료탱크인 공중급유기를 수송기로 쓴다는 설명은 누가 봐도 어색했지만
자위대는 결국 관련 예산을 따냈다.(아사히신문2001년 2월7일자 석간). 일본은 내년
3월,1호기를 시작으로 모두 네대의 공중급유기를 실전 배치한다. 한국군에는 단 한대도
없다.

며칠간 온 나라가 법석을 떠는 통에 '전작권(전시작전통제권)'은 초등학생조차 입에
올릴 정도로 국민적 시사용어가 됐다. 전직 국방부 장관들과 현직장관이 대판 붙는가
했더니 대통령이 나서서 "작전통제권은 자주 국방의 핵심이고 자주국방은 주권국가의
꽃"이라고 단언하기에 이러렀다.

꽃보다 중요한 건 열매다. 국민이 궁금한 것은 자주를 뒷감당할 능력이 있는지인데
목소리 들이 하도 커서 뭐가 뭔지 헷갈린다.

         ----한국 '자주' 뒷감당 능력 있나----

일본은 미'일동맹에 기대고 북한이 미사일 쏠때마다 젖가락 하나씩 얹어서, 얼핏
보기에는 철저히 외부환경 의존적이고 비자주적인 방법으로 군사력을 키워왔다.
비자주가 차곡차곡 쌓여 달성되는 자주국방이다.

우리는 지금 고함 지르며 머리끄덩이 싸움이 한창이다. 중국조차 도광양회(韜光
養晦' 칼날의 빛을 감추고 어둠 속에서 힘을 기른다)의 자세로 국력을 키우는데
한국에선  "미국 하자는대로 '예''예'하길 바라느냐"고 일갈한다.

속된 말로 "뻥"이 너무 세다. '특차'란 억지 조어에 담긴 무수한 번민을 우리도
한번쯤 헤아려 보자.


 


219.249.69.6 최상영: 또최가님 잠이 안오십니까요?
내가 막아나왔는콩가이 사진을 폰으로 찍었서 올여 놓았습니다
그리고 안승기님 과 김수루왕 자손인 우리 회원이 영소식이 없군요? -[08/20-23:51]-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짧은댓글이름작성일
133   가는정이 있으면 오는정도 있는법   동반자 08/21-12:59
132   7월28일 부산일 보기사  2 최상영 08/20-22:17
131   "비자주(非自主)"로 이루는 자주국방  1 최종상 08/20-21:55
130   김치동님, 전화 한통화 부탁 드립니다   최상영 08/20-11:10
129   저자권 침해고소  2 최상영 08/20-00:55
128   나라와 민족을 품고 사는 젊은이를 꿈꾸며....   남정우 08/19-22:45
127   브라운각서(일부내용) 한글로... 국방부에서 가저옴   최상영 08/19-21:33
126   베트남 참전 미군 정신장애비율 알려진 것보다 낮다   대경 베인전 08/19-21:31
125   정기 국회대비_고엽제 후유의증 전우회에서 가저온 글  2 최상영 08/19-21:30
124   정무위원회국회의원 홈페이지 주소입니다   대경 베인전 08/19-20:48

 
처음 이전 다음       목록 홈 쓰기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

Copyright ⓒ 2005 한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