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admin홈 으로회원 전용참여 마당보훈정보쉼터 마당구 게시판home admin  

* 회비 관리구좌
우체국
700096-01-000631
예금주:한국베인전

전우들 대화장 자유게시판

전우님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환영합니다.
단,국가 비판글. 대통령모독글 . 욕설.인격모독글.비난글.불필요한글.남의홈비난글. 명예손상글, 종교와 음란물 광고에 대한 선전,또는 비난의 글은 아이피공개와홈 출입통제와임의로 무조건 자동 삭제합니다. 누구도 이 조치에 이의를 제기 할수 없읍니다.
. . <※.문재인 대통령님은 미지급 해외복무수당" 일반병 퇴직금을 이유없이 돌여주라!.          

 월남참전전우님들 이곳 게시판에 좋은글를 일었으면 당연히 댓글한자 정도달고 가는것이 예의줄압니다. 한국베인전 운영진 *회비 관련구좌 -우체국 :70006-01--000631- 예금주: 한국베인전-

 
작성자 최상영
작성일 2020/12/04 (금) 11:53
홈페이지 http://www.hgvvk.co.kr
분 류 미처.
추천: 0  조회: 314  
국가법령종보센다 법제처에 보관대여있는 전투수당판결내용

전투수당등

[서울고법 2014. 12. 18., 선고, 2014나2024684, 판결 : 이송]

【판시사항】

베트남전에 파견되어 전투임무를 수행한 甲 등이 국가를 상대로 미지급 전투근무수당과 추가 해외파견 근무수당의 지급을 구하는 소를 제기한 사안에서, 위 소는 공법상의 법률관계에 관한 소송에 해당하여 행정소송법 제3조 제2호에 규정된 당사자소송의 절차에 따라야 하므로 관할 행정법원으로 이송되어야 한다고 한 사례

【판결요지】

베트남전에 파견되어 전투임무를 수행한 甲 등이 국가를 상대로 미지급 전투근무수당과 추가 해외파견 근무수당의 지급을 구하는 소를 제기한 사안에서, 국가와 소속 경력직공무원인 군인의 관계, 즉 군인의 근무관계는 사법상의 근로계약관계가 아닌 공법상의 근무관계에 해당하고, 근무관계의 주요한 내용 중 하나인 군인의 보수에 관한 법률관계는 공법상의 법률관계라고 보아야 하는 점, 구 군인사법(2011. 5. 24. 법률 제10703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제52조구 군인보수법(1974. 12. 26. 법률 제2729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이하 같다) 제2조 제2항이 군인의 보수에 관하여 법정주의를 채택하고 있고, 이에 따라 甲 등의 전투근무수당 및 해외파견 근무수당 지급청구권은 구 군인보수법, 구 군인보수법 시행령(1974. 12. 19. 대통령령 제7417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구 해외파견근무수당 지급규정(1979. 4. 16. 국방부령 제312호로 폐지) 등의 법령의 규정에 의하여 직접 그 존부나 범위가 정하여지며, 특히 위 규정들에 의하면 甲 등에 대한 해외파견 근무수당은 예산의 범위 안에서 지급하도록 규정되어 있어 단순한 사인 간의 금전지급채권관계와는 달리 특수한 공법적 고려요소가 가미되어 있는 점 등을 종합하면, 위 소는 공법상의 법률관계에 관한 소송에 해당하여 행정소송법 제3조 제2호에 규정된 당사자소송의 절차에 따라야 하므로, 행정소송법 제7조, 민사소송법 제34조 제1항에 따라 관할 행정법원으로 이송되어야 한다고 한 사례.

【참조조문】

행정소송법 제3조 제2호, 제7조, 민사소송법 제34조 제1항, 국가공무원법 제2조 제1항, 제2항 제2호, 구 군인사법(2011. 5. 24. 법률 제10703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제52조, 구 군인보수법(1974. 12. 26. 법률 제2729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제2조 제2항, 제16조, 제17조, 구 군인보수법 시행령(1974. 12. 19. 대통령령 제7417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제13조, 제14조, 구 해외파견근무수당 지급규정(1979. 4. 16. 국방부령 제312호로 폐지) 제2조, 제3조전문】

【원고, 항소인】

별지 원고들 목록 기재와 같다. (소송대리인 법무법인 다온 담당변호사 김운의)

【피고, 피항소인】

대한민국

【제1심판결】

서울중앙지법 2014. 4. 16. 선고 2012가합11964, 513750 판결

【변론종결】

2014. 11. 25.

【주 문】

1. 제1심판결을 취소한다.
2. 이 사건을 서울행정법원으로 이송한다.


【청구취지 및 항소취지】

제1심판결을 취소한다. 피고는 원고들에게 각 5,000,000원 및 위 각 금원에 대하여 이 사건 소장 부본 송달일 다음 날부터 제1심판결 선고일까지는 연 5%의, 그 다음 날부터 갚는 날까지는 연 20%의 각 비율로 계산한 금원을 지급하라.

【이1. 기초 사실
 
가.  1961. 12.경 베트남 전쟁이 발발하자 피고는 베트남정부의 요청으로 1964. 7.경 140여 명의 의료지원단을 포함한 비전투병을 베트남에 파견하기 시작하여 1965. 10.경부터는 미국정부의 요청으로 전투병을 파견하였다가 1973. 3.경 위 전쟁에 파견된 군대를 모두 철수시켰다.
 
나.  원고들은 당시 국군 소속으로 각 임무기간 동안 베트남에 파견되어 전투임무를 수행하였다.
[인정 근거] 다툼 없는 사실, 갑 제1호증의 기재, 변론 전체의 취지
 
2.  당사자들의 주장 요지 
가.  원고들 주장
원고들처럼 베트남전에 파견되어 전투임무를 수행한 군인에 대해서는 해외파견 근무수당 외에도 군인보수법상의 전투근무수당이 지급되어야 한다. 그럼에도 원고들은 해외파견 근무수당 외에는 군인보수법상의 전투근무수당을 지급받지 못하였고, 기 지급받은 해외파견 근무수당 또한 미국군이 지급받은 그것에 현저히 미치지 못하고 있다. 따라서 피고는 원고들에게 미지급 전투근무수당 및 추가 해외파견 근무수당의 일부로서 각 500만 원을 지급할 의무가 있다.
 
나.  피고 주장
구 군인보수법(1974. 12. 26. 법률 제2729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제17조는 “전시·사변 등 국가비상사태에 있어서 전투에 종사하는 자”에 대하여만 전투근무수당을 지급하도록 규정하고 있으므로, 원고들과 같은 외국 파병 군인들은 위 전투근무수당의 지급요건에 해당하지 않는다. 또한 원고들이 형평성만을 이유로 피고에게 미국군과 동등한 액수의 해외파견 근무수당의 지급을 요구할 수는 없다. 설령 원고들의 청구원인이 인정된다 하더라도 원고들의 청구권은 이미 시효가 완성되어 소멸하였다.
3.  관할에 관한 직권판단 
가.  이 사건 소송의 성격
국가공무원법 제2조 제1항은 “국가공무원(이하 ‘공무원’이라 한다)은 경력직공무원과 특수경력직공무원으로 구분한다.”고 규정하고, 제2항은 “‘경력직공무원’이란 실적과 자격에 따라 임용되고 그 신분이 보장되며 평생 동안(근무기간을 정하여 임용하는 공무원의 경우에는 그 기간 동안을 말한다) 공무원으로 근무할 것이 예정되는 공무원을 말하며, 그 종류는 다음 각 호와 같다.”고 규정하면서, 제2호에서 특정직공무원의 하나로 군인을 들고 있다.
한편 구 군인사법(2011. 5. 24. 법률 제10703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제52조는 “군인의 보수는 계급과 복무연한에 적응하도록 법률로 정한다”고 규정하고 있고, 구 군인보수법(1974. 12. 26. 법률 제2729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제2조 제2항은 “군인은 이 법에 규정된 보수 이외에 금전이나 물품 등에 의한 어떠한 보수도 지급되거나 요구하여서는 아니 된다.”고 규정하면서 제16조는 특별급여로 “각령이 정하는 바에 의하여 특수한 지역에 근무하는 자에게 특수근무수당을 지급한다.”고 규정하고, 제17조는 “전시·사변 등 국가비상사태에 있어서 전투에 종사하는 자에 대하여는 각령이 정하는 바에 의하여 전투근무수당을 지급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리고 구 군인보수법 시행령(1974. 12. 19. 대통령령 제7417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제13조는 특별급여를 위험수당·기술수당·특수근무수당 및 특수지근무수당으로 나누고, 특수지근무수당을 다시 국내근무수당과 국외근무수당으로 분류하여 해외파견 근무수당을 국외근무수당의 하나로 들면서[제4호 (나)목 (1)], 제14조는 위와 같은 특별급여는 예산에 계상된 경우에 한하여 해당 조항에서 정하여진 방식으로 산출하여 지급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또한 해외파견 근무수당에 대한 구체적인 기간의 계산 및 지급시기에 관하여는 구 해외파견근무수당 지급규정(1966. 2. 28. 국방부령 제110호로 제정되어 1979. 4. 16. 국방부령 제312호로 폐지되기 전의 것)을 두어 이를 특별히 규정하고 있다.
이처럼 국가와 그 소속 경력직공무원인 군인 사이의 관계, 즉 군인의 근무관계는 사법상의 근로계약관계가 아닌 공법상의 근무관계에 해당하고, 그 근무관계의 주요한 내용 중 하나인 군인의 보수에 관한 법률관계는 공법상의 법률관계라고 보아야 한다. 나아가 구 군인사법 제52조구 군인보수법 제2조 제2항이 군인의 보수에 관하여 법정주의를 채택하고 있고, 이에 따라 원고들의 전투근무수당 및 해외파견 근무수당 지급청구권은 구 군인보수법·구 군인보수법 시행령·해외파견근무수당 지급규정 등의 법령의 규정에 의하여 직접 그 존부나 범위가 정하여지며, 특히 위 규정들에 의하면 원고들에 대한 해외파견 근무수당은 예산의 범위 안에서 지급하도록 규정되어 있어 단순한 사인 간의 금전지급채권관계와는 달리 특수한 공법적 고려요소가 가미되어 있는 점 등을 종합하면, 이 사건은 공법상의 법률관계에 관한 소송에 해당하여  행정소송법 제3조 제2호에 규정된 당사자소송의 절차에 따라야 할 것이다.
 
나.  전속관할 위반
그런데 이 사건 소는 행정사건에 대하여는 관할권이 없는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제기되어 심리되었으니 전속관할을 위반한 위법이 있고, 그 과정에서 원고들에게 고의나 중대한 과실이 있다거나 이송하더라도 부적법하게 되어 각하될 것이 명백한 사정이 있다고 보기 어려우므로, 행정소송법 제7조, 민사소송법 제34조 제1항에 따라 이 사건은 관할 행정법원으로 이송되어야 한다. 그런데 이 사건의 경우 국가가 피고이고 관계행정청은 국방부장관이라 할 것이므로 행정소송법 제40조, 제9조에 따라 서울행정법원의 관할에 속한다.
 
4.  결론
그렇다면 제1심판결은 전속관할을 위반한 위법이 있으므로 이를 취소하고, 이 사건을 다시 심리·판단하게 하기 위해 관할법원인 서울행정법원으로 이송하기로 하여 주문과 같이 판결한다.
[[별 지] 원고들 목록: 생략]


판사 이승영(재판장) 우관제 김영식

     
이름아이콘 파월66
2020-12-04 13:29

군인보수법
[시행 1974. 12. 26.] [법률 제2729호, 1974. 12. 26., 일부개정]
제2조 (적용범위) ①이 법은 현역 또는 소집되어 실역에 복무하는 군인(병역법 제60조제1항 각호에 해당되는 자를 제외한다)에게 적용한다.<개정 1973·10·10>
②군인은 이 법에 규정된 보수 이외에 금전이나 물품등에 의한 어떠한 보수도 지급되거나 요구하여서는 아니된다
박정희 도독놈이 목숨값 핏값을 도독질하여 처먹고 군인은 금품을 요구할수가 없다고 못받았다.
전투수당 재판을하면은 이약법에 해당하고 재판하면은 무조건 패소나 기각 각하당한다.
그리고 전투수당이 우리가 못받은것이 잊는지도 몰라는대 공소 시효 말소라 말도 안대는 판사놈들 주둥아리는 찌저버려야한다.
우리가 전투수당 미지급급여을 안지는 얼마 안되였고 아는 즉시 국방부에 민원을 넣어서 공소시효가 끝나지안았다고본다.
김성웅이는 이련재판을 자구 증거자료 브라운각서 영문원본도 없이 돈챙기려는 목적으로 재판을 자구하면은 32만명에세 큰피해을 주고있다.
지금 재판중인 전투수당반환소송 즉각중단하고 헌법소원에 협조하고 돈거둔돈을 돌여주길바란다.
   
 
윗글 <2021년도 국가보훈 예산 5.8조원> 확정
아래글 2021년 보훈수당안 (1)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542 감사 고엽제2세들이 찾아단이는 영문 브라운각서원본입니다 3 최상영 2021/02/03 22:01 202
6541 협조.    Re..주월한국군은 기본급, 수당 및 경비 교통비을 받았습니다 2 한국베인전 2021/02/04 10:58 179
6540 환영. 2021 국가보훈처 업무계획 주요내용 2 최상영 2021/02/02 09:59 373
6539 감사 참전수당과 등급하나선택을 중복지급 법안발의 3 김차웅(해병) 2021/02/02 09:28 378
6538 감사 후유의증 2세고엽제 사망시 가족승계법안발의 1 김종근(해병) 2021/02/02 09:23 163
6537 축하. 브라운각서 주월한국군의 특별보너스 (브라운각서 구경하세요.) 6 한국베인전 2021/02/01 02:11 238
6536 미처. 브라운각영문원본을 찿아 단이는 2세들 12 유뷰브 2021/01/31 13:46 279
6535 협조. 윤관석 정무위원장 2차 면담 (210127) 4 황욱 2021/01/30 00:00 284
6534 찬성. *충고보다 매월 300만원이 좋다! *전우방송 210128 [굴러온장교] 4 박우영 2021/01/29 06:59 312
6533 미처. 정부 자영업자 손실보상 한다고 7 날강정부야 전투급여 돌려주라 2021/01/27 21:11 260
6532 감사 더불어 민주당 설훈의원면담 8 황욱 2021/01/26 23:46 357
6531 환영.    Re..특별법만 만든다면 자료 주겠습니다 최상영 2021/01/26 23:57 219
6530 찬성. 보훈혁신['21.01.24.일요일]고엽제시인 박종길 제7집 언택트(비대면)출판기념회!!! 5 박종길tv 2021/01/26 00:53 283
6529 찬성. 민병덕 더불어민주당 정무위원회 위원 면담 (210120) 10 김차웅 2021/01/23 16:44 409
6528 미처. 추미애는 고개 빳빳이 들고 떠드는데… 전쟁서 아들 잃은 어머니는 왜 말 없었을까” 조선일보기사. 2021/01/22 19:33 222
6527 미처. 참전봉급 ['21.01.17.일요일]빼앗긴 월남참전봉급 받나? 못받나??? 8 김종근 2021/01/21 21:26 427
6526 환영. 전우님들 모두 조심합시다.- 1 일송정 2021/01/21 00:31 308
6525 미처. 제21대국회 참전유공자 관련 발의 된 법률안이대로 사라질것인가? 4 황욱 2021/01/19 16:45 382
6524 찬성. 박정희정부와 베트남파병 브라운각서 1 황욱 2021/01/18 20:31 226
6523 나뿐놈. 참혹한 전쟁터에서 베트남 소녀가 당한 일 1부 [영화리뷰/결말포함] 딱지 2021/01/18 09:15 230
6522 협조. 박우영 열받았다 9 전우방송 2021/01/16 19:49 372
6521 반대. 등급 하락판정에 되하여 10 황욱 2021/01/15 18:22 468
6520 미처. 손혜원 부친 유공자' 국회 허위 답변 전 보훈처 국장 1심서 유죄 7 김종근(해병) 2021/01/14 00:26 327
6519 미처. 미친짓 7 김장희 2021/01/13 18:32 283
6518 감사 엄동설한에도1인시위하고있는전우들을 도우기위하여 차량시위하여 시민들에게 알이고있는 전우들 9 이정범 2021/01/12 10:16 410
6517 협조. 우리의 전투급여 6 하르방 2021/01/11 20:28 370
6516 찬성. 문재인 대통령 2021년 신년사 / 4 소식통 2021/01/11 16:09 234
6515 환영. *명예수당 1백만원, 병과급 허용! *전우방송 210106 [허경영시장] 7 박우영유뷰브 2021/01/08 11:54 480
6514 하하. 박범계 법무부장관 에관하여? 6 백종선 2021/01/07 15:38 341
6513 협조. 허경영님께서 자라리 대통령이 되면 국가유공자 살길찾는다 9 전우방송 2021/01/04 16:45 391
12345678910,,,222
Since 2005 한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 All Copyright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