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board
자유게시판
욕설. 전우들의 명예손상글, 비난.특정 종교나 정당에 대한 비난이나 상업성 글은 무조건 싹제 합니다.
※.회비 입금 우체국통장 계좌(700096-01-000631)=한국 베인전
작성자 전명수 드림
작성일 2022-07-22 (금) 16:47
분 류 긴급
ㆍ조회: 254  
강대헌 동지님 올리신 글

펌 : 강대헌 동지님 올리신 글

(구례 7/22)

월남전의 애절한 사연 젊은이들, 여의도 屎犬(똥개) 짐승들은 알아야 한다.

전명수 드림


🌷노인의 기막힌 사랑🌷

------♡------♡♡-------♡-----


내리는 비도 피하고,

구두도 손볼 겸 한 평 남짓한 구두 수선방에 들어 갔다.

문을 열자 나이 70 넘은 분이 양다리가 없는 불구의 몸으로 다가와 나의 흙 묻은 구두를 손 보기 시작하였다.


불구의 어르신 앞에 다리를 꼬고 앉은 내 행동이 무례한 것 같아 자세를 바로하면서

"어르신! 힘들게 번돈 어디에 쓰시나요?"

공손히 여쭙자 가슴에 응어리진 지난 날의 긴 이야길 나에게 들려 주셨다.


힘들게 번 그 돈을 한달에 한번 보내주는 곳은 부모님도 자식도, 형제도 아닌, 신분을 밝히지

못한 채 수십년 동안 보내 주는 곳에 대한 사연이었다.


"대대로 물려 온 지긋 지긋한 가난. 한마지기 땅으로 9식구가 사는

집의 장남인 나는 할머니와 어머니 동생들의 손을 뿌리치고 자유 평화가 아닌, 돈을 벌기 위해 월남전에 지원해 갔어.

하지만 더 가슴 아픈건 사랑하는 여자를 두고 가는 것이였어..."


"울며 매달리는 그 여자의 손을 잡고 약속 했었지,

<어떤 일이 있어도 살아서 돌아 오겠노라고...>

그녀가 말하더군

<살아만 오라고, 언제 까지라도 기다리고 기다리겠다고.>

같이 마을 뒷동산에 올랐는 데, 작은 몸을 떨며 나를 붙잡고 얼마나 울어 대던지. 그리곤 이삼일 후 해병대에 지원해서 월남 파병이 되었지"


"그뒤 서로의 안부를 확인하는 하루 하루가 지옥 같았어.

살기 위하여 싸웠고, 약속을 지키기 위하여 죽지 말아야 했지~

수 없는 전투를 힘들게 하면서 편지가 왕래하던 다음해 귀국을 앞둔 겨울 마지막 전투에서

벙커로 적의 수류탄이

떨어진거야"

 

"생각할 여지가 없었어.

떨어진 수류탄을 몸으로 막아 동료들의 목숨은 구했지,

눈을 떠보니 하체가 없는

불구자가 된거야.

통합병원에서 겨우 살아는 났건만, 울면서 밤을 지새며 정신을 차리고 생각해 보니 그 몸으론 사랑하는 여자 앞에

나설 수가 없음을 알았던 거야"


"고민 끝에 세상에서 제일 슬픈 말을 전해야 했어,

<그 여자에게 차라리 내가 전사 했다고...>

난 가슴이 찢어져 내리는 것 같아 잠도 못자고 밥도 제대로 못했지. 그후 불구자로 제대한 뒤

3년쯤 후에 상처가 아물게 되자, 난 그 여자가 보고 싶어졌어.

그때 쯤 그 여자가 결혼 했다는 소문이 나돌았지."


"잘 살아주길 기원하며

숨어서라도 딱 한 번 만이라도 보려고 그달 기적처럼 어느 간이역에서 그녀를 만났어.

둘이는 벙어리가 되어 서로 멍청히 보고만 있었지.

그리고 나서 그 여자 남편을 보는 순간 난 더 기가 막혔지,

그 남편은 나보다도 더한 양손 양다리가 모두 없는 불구자 였어."

 

"그 여자는 사랑하는 남자인 나를 월남전에서 잃었다 생각하고 나와의 약속 때문에 나와 처지가 비슷한 그 남자와 결혼한 것이였어. 그 얘길듣고 난후 내 자신에게 화가나서 참을 수가 없었지,

그 남자를 버리라 할수도 없었고, 내게  돌아와 달라 할 수도 없었어."

 

"그 여자는 하체가 없는 내 앞에 엎드려 한참을 울더군.....

그렇게 한참을 울다가 해가 질때 떠나가면서 나에게 말하더군.

<우리 둘이 약속한 그 뒷동산의 꽃을 자기 눈물로 키웠다.>고

<하지만 살아줘서 고맙다.>고

그리곤 손 흔들며 떠나버렸어."


"그 후로 난 지금까지 웃으며 살아 본 적이 없어.

그져 그녀와 함께했던 그 동산에 올라 내 자신을 책망하며 살아 왔었지.

나의 용서를 빌며 인연의 끈을 놓기 싫어 얼마 안되지만 작은 도움이라도 되어주려고 이렇게 번 돈을 그 여자한테

매월마다 익명으로 보내고 있지..."

 

노인은 그렇게 말을 이어 가면서도 자꾸만, 자꾸만 하늘을 보며 눈물을 닦아내고 계셨습니다.

구두 수선방을 나서며

'노인의 기막힌

사랑'이야기에

가슴이 뭉클 하였습니다.⚘


2022, 7, 21 금요일)

   
이름아이콘 김병장
2022-07-22 17:45
그렇게 번돈도  다주지않ㄴ는  노 ㅁ    ,,,
   
 
  0
3500
윗글 박우영이쓰래기와 똑갔은 이자말 절대 듯지마십시요? 가짜입니다
아래글 현재 국방위원회 위원장 은 국힘으로 될듯합니다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7171 특별 '제복 입은 영웅들'이 존중받는 사회 구현! [박민식 국가보훈처장.. [7]+1 파월66 2022-09-19 216
7170 요청 계급별 급여표을 요청합니다. [2]+1 전명수 2022-09-18 220
7169 특별    Re..미국협약서에 국방부 상원원청문회 한국군급여자료입니다 [1] 최상영 2022-09-18 150
7168 요청 화제수당(정투수 당) 자료 요청합니다 [1] 김영섭 2022-09-18 122
7167 답변 배은망덕(背恩忘德)의 극치(極致) [4] 김차웅 2022-09-16 236
7166 환영 월남참전 전우들이여! 나를 따르라!전우들의 목숨을 담보로 소수.. 김차웅 2022-09-15 215
7165 특별 노병의 마지막 남은 자존심과 명예만은 짖밟지 말아달라 [7] 김종근 2022-09-14 210
7164 환영 한미협약['22.09.13./火]"브라운 각서" 진본 보물찾기 인가?? [1] 박종길TV 2022-09-13 175
7163 환영 우리 전우들은 오늘도 외치고있다. [6]+2 황호TV 2022-09-13 263
7162 일반 왜 파월했나요? [4] 함경당글 2022-09-13 177
7161 바보 우물 자산과 곳간 자산과 참전수당 ko 2022-09-13 151
7160 바보 문고리 너 인간말조말 베트남참전 한 것은 마음에 빗지고있다. [7] 나그네 2022-09-10 265
7159 축하 한국베인전 전우님들 추석 잘보네시고 고향에 잘단녀오세요? [1] 한국베인전 2022-09-09 155
7158 특별 윤석열 대통령 추석인사드립니다 [3] 인사 2022-09-09 144
7157 축하 2022년 전국의 보훈가족들께 전하는 추석 인사 [박민식 국가보훈.. 보훈처 2022-09-08 211
7156 특별 🤩참여없는 논쟁은 냉수 한사발 보다 못합니다.🤩.. [2] 김용호 2022-09-08 168
12345678910,,,4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