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admin홈 으로회원 전용참여 마당보훈정보쉼터 마당구 게시판home admin  

* 회비 관리구좌
우체국
700096-01-000631
예금주:한국베인전

전우들 대화장 자유게시판

전우님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환영합니다.
단,국가 비판글. 대통령모독글 . 욕설.인격모독글.비난글.불필요한글.남의홈비난글. 명예손상글, 종교와 음란물 광고에 대한 선전,또는 비난의 글은 아이피공개와홈 출입통제와임의로 무조건 자동 삭제합니다. 누구도 이 조치에 이의를 제기 할수 없읍니다.
. . <※.문재인 대통령님은 미지급 해외복무수당" 일반병 퇴직금을 이유없이 돌여주라!.          

 월남참전전우님들 이곳 게시판에 좋은글를 일었으면 당연히 댓글한자 정도달고 가는것이 예의줄압니다. 한국베인전 운영진 *회비 관련구좌 -우체국 :70006-01--000631- 예금주: 한국베인전-

 
작성자 최상영
작성일 2020/05/28 (목) 02:06
홈페이지 http://www.hgvvk.co.kr
분 류 감사
추천: 0  조회: 279  
오랜지 수십년에 걸친 침목속에서 말한겁니다.
수십년에 걸친 침묵 속에서 말하는 겁니다. 오렌지 포이싱 요원과 함께 있는 빅토리아 시대 미국 병사들
2010년 11월 22일 월요일, 캘리포니아 보고서, KQED 라디오, 리포터:K. 문하
Luc Nguyen캘리포니아는 베트남 전쟁 동안 미국과 함께 싸웠던 많은 빅토리아 시대 미국인들의 고향이다. 시간이 지나면서, 이 군인들은 화학적 고엽제인 에이전트 오렌지에 노출되어 암에 걸렸다. 하지만 미국에서 태어난 퇴역 군인들은 그들의 에이전트 오렌지 관련 질병에 대한 의료 혜택과 장애 보상을 받을 수 있지만, 미국의 이전 동맹국들은 그러한 혜택을 받지 못 합니다.

뤽 응우옌 씨는 현재 귀화한 시민이지만, 1960년대에는 미국 군대에서 통역사로 일하던 남 베트남 군인이었습니다. 베트남 남부의 군인들은 살포된 정글을 순찰할 때 에이전트 오렌지의 피부와 옷을 자주 벗겼다. 다른 이들은 손으로 오렌지 성분을 분사하거나 수송을 도와 화학 물질을 섞었을 때 노출되었다.

뤽 감독의 전 미국인 사령관이었던 루이 와그너는 뤽과 뤽 감독이 에이전트 오렌지에 자주 노출된 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바그너는 "우리 집 주변에 손 분무기를 뿌렸다"고 말했다. "분명히 그것이 분사될 때, 여러분은 그것을 호흡했을 것입니다. 만약 여러분이 인공 호흡기를 가지고 있지 않았다면, 우리는 하지 못 했을 것입니다.

바그너와 뤽 감독은 모두 전립선 암 판정을 받았는데, 이는 재향 군인회가 오랑주 관련 요원으로 인정한 질병 중 하나이다. 7년 전 뤽 감독의 의사들이 전립선 암과 비호지킨스 림프종이라는 진단을 내렸을 때, 그들은 뤽 감독에게 겨우 몇달만 살 수 있는 기회를 주었다.

뤽 감독은 "의사가 너무 늦었다고 말했다. "그는 암이 마지막 단계였고 전이되었다고 말했습니다."

뤽 감독은 형편이 안 돼서 일찍 병원에 가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뤽 감독은 이혼한 뒤 임대 침실에서 혼자 살았다. 그의 두 아들은 배를 타고 베트남을 탈출하려다 죽었다. 뤽 감독은 남은 인생은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뤽 감독은 " 죽고 싶었다"고 말했다. "저는 여기에 왔고 저는 집이 없습니다. 제 아이들은 바다에서 죽었습니다. 나이가 들어서 많이 슬퍼요."

뤽 감독이 치료를 받도록 동기를 부여한 것은 바그너의 전화였다. 바그너는 "그는 포기할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저는 그가 치료를 받아야 하고 제가 치료를 받았기 때문에 그가 살아남을 수 있다고 설득하기 위해 꽤 오랫동안 이야기했습니다.

이 두 남자의 암과의 전쟁은 남 베트남인들과 종종 나란히 싸웠던 미군들 사이의 불평등을 드러낸다. 베트남에서 근무한 미국인 수의사들은 암과 연관되어 에이전트 오렌지에서 발견되는 독성 화학 물질인 다이옥신에 노출된 것으로 추정된다.

15개 질병 중 하나를 보유한 수의사는 재향 군인청의 장애 보상과 의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베트남에서 AgentOrange사용에 관한 책을 쓰고 있는 WesternMichiganUniversity의 역사 교수 EdMartini는 "남 베트남 군인들은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만약 여러분이 남 베트남 군인이라면, 여러분은 나라가 없는 사람입니다,"라고 Martini는 말했다. "사용 가능한 복리 후생 제도가 없습니다. 베트남의 혜택도, 미국의 혜택도 받을 수 없습니다."

작년에 베트남 참전 용사들은 연방 정부의 장애 수당으로 거의 20억달러를 받았다. 국립 과학원에서 UC데이비스에 이르는 연구 기관들은 다이옥신이 미국에서 태어난 수의사들의 건강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 연구해 왔다. 그러나 그 연구들 중 어느 것도 베트남계 미국인 참전 용사들과 관련이 없으며, 어느 누구도 에이전트 오렌지의 영향을 받을지 모른다.

뤽 Nguyen은 그가 2류 시민처럼 느껴진다고 말한다.

"저는 매우 높은 가격을 지불했어요,"라고 그가 말했어요. "저는 이곳과 미국 정부, 재향 군인회에 왔습니다. 그들은 저를 모른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들은 이 문제에 대해 알고 싶어 하지 않는다. 그것은 명백한 배신이다."

많은 빅토리아 시대 미국인들은 암으로 죽었거나 암으로 죽은 전직 군인들을 알고 있다고 말한다. 하지만 그것에 대해 말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우선, 암을 인정하는 것은 금기시 된다. 그리고 지역 사회 내에서 에이전트 오렌지에 대해 언급하지 말라는 정치적 압력이 있다.

많은 사람들은 결국 자신들의 조국을 지키는 데 도움을 준 미국 정부에 대해 어떤 말도 하기를 꺼려 한다. 오렌지 관련 질병에 대한 도움을 요청하는 것은 미국에 대항하는 베트남의 공산주의 정부 편을 드는 것과 같다.

산호세에 사는 비키 Nguyen는 성인이 된 딸과 전 군인인 남편을 호지킨 림프종으로 잃었다. 그러나 Nguyen은 그녀가 미국에 대해 비애국적으로 보이고 싶지 않아서 수년 간 그것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들이 우리를 여기로 데려왔어요,"라고 그녀가 말했어요. "내가 뒤에 남아 있는 사람들보다 나아."

하지만 Nguyen의 남편이 죽은 후, 그녀는 1만달러의 의료비를 받았고 그녀처럼 얼마나 많은 다른 가족들이 고통 받고 있는지 궁금해 하기 시작했다.

"아무도 말을 꺼내지 않아서 저도 감히 아무 말도 할 수 없었어요,"라고 Nguyen는 말했다. "목에 올가미를 걸고 입을 비틀어 아무 말도 하지 마. 하지만 나는 억울함이 가득해요.

이제 암이 없는 루이스 와그너 퇴역 장군은 미국이 동맹국들에게 등을 돌렸다고 말했다.

바그너는 "우리와 함께 일했고 미국에 살고 있는 베트남인들은 그들에 대한 보상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들은 베트남으로부터 아무것도 얻지 못할 것이라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현재 전직 남 베트남 군인들의 곤경이 의회에서 관심을 끌고 있다. 산호세 지역을 포함하는 마이크 혼다 의원은 전 남 베트남 군인들과 그 가족들을 만나 혜택을 확대하는 법안을 검토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우리 퇴역 군인들에게 너무 좋은 것은 없습니다,"혼다는 말했다. "우리가 만들어 낸 모든 참전 용사들과 우리와 함께 싸운 사람들에게도 같은 태도를 제공해야 합니다."

그 법안에 대해 증언하고 싶은 사람은 산호세에서 온 38살의 트롱입니다. Trung과 그의 형은 둘 다 에이전트 Orange와 관련된 VA목록에 있는 암에 걸려 있다. Trung은 그의 전체 이름을 사용하지 않고 있다. 왜냐하면 그는 그의 골수에 있는 암에 대해 지역 사회가 알기를 원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는 미국의 무관심에 대해 분개하고 있다고 말한다.

"저는 그들이 이제 우리를 그렇게 많이 생각하는지 모른다고 생각해요,"라고 트롱이 말했어요. 지금은 세금을 내 거나 시민이 돼도. 나는 그들이 신경 쓰는지 모르겠어요.
35년간의 침묵 끝에, 트롱과 다른 빅토리아 시대의 미국인들은 이제 치유를 거부하는 전쟁의 상처에 대해 동등한 대우를 요구하기 시작했다.


이 기사는 르네상스 저널리즘 센터의 베트남 보도 프로젝트가 쓴 " 잊혀진 것:에이전트 오렌지의 유산"시리즈의 일부이다.

K기자님. 오린 하는 15개의 국제적인 단체 중 하나를 받아 에이전트 오렌지가 어떻게 그 땅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와 전직 남 베트남 군인들과 그 가족들의 건강을 알아보기 위해 베트남을 여행할 수 있도록 했다. 캣 스노우는 그 시리즈를 편집했다.

     
윗글 Re..베트남에서 미국 화학전의 희생자 보상(미국립문서 기록실제공)
아래글 지금고엽제소송한다고 야단 법석을 떨고있는대 속지마시길 바람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332 미처. 한국군수당은 제대로 지급하였는가? 황욱 2020/07/19 08:27 312
6331 나뿐놈. 꼭읽어주세요 6 전주 전명수 2020/07/16 12:31 540
6330 자격없서. 김연수 공청회에서 헛나팔불지말으라 근거없는 소리그만하고 입다물라. 3 박우영유뷰브 2020/07/15 10:39 500
6329 환영. 동영상 2020 07 13월국회공청회 월남전참전자회 8 이정범유뷰브 2020/07/14 09:06 633
6328 환영. 전투수당파일국방부에 보낼자료 1 최상영 2020/07/14 07:26 316
6327 축하. 공청회 현장 월남참전군인 전투수근무당 보상 특별법" 왜필요한다? 7 이정범특파원 2020/07/13 14:25 450
6326 찬성. 국회공청회 한국군의 미군이 지급한군사급여 자료요청 6 최상영 2020/07/13 08:50 370
6325 협조. 한국베인전에서 미국으로 받은브라운각서 영문원본 국방부로 보낼한국군의급여 4 한국베인전 2020/07/12 10:47 359
6324 협조. 개혁연대 회장1일시위 인터뷰와 전명수전우 1일시위 인터뷰 이정범(파랑새) 2020/07/12 09:02 259
6323 환영. 박상영전우 하소연 박상영 2020/07/12 01:22 254
6322 반대. 文대통령 베트남전 '사과' 논란…"마음의 빚 졌다" 황욱 2020/07/12 01:16 210
6321 안맞다. 사이밍턴 청문회에 기제된 브라운각서 참작만하세요, 1 최상영 2020/07/10 12:22 259
6320 감사 브라운각서을 공개 한국군은 과연 얼마을 받아을까요? 8 최상영 2020/07/09 09:08 436
6319 환영. *생활조정수당 참전명예수당인상? *2020년 6월 25일 총리 담화문 3 파월66 2020/07/08 21:00 486
6318 환영. 영상한국사 I 065 베트남 파병으로 특수를 누리다-베트남 파병과 미국의 경제 지원 2 김차웅(해병) 2020/07/06 21:13 368
6317 감사 #월남전 #파병 #참전유공자 #참전확인으로 인정되실 수 있습니다 김종근 2020/07/06 20:36 340
6316 협조. (병급제폐지)21대국회발의 참전유공자법 방향! *전우방송20'07.01[월참우선권] 1 박우영TV 2020/07/06 09:30 491
6315 미처. 🇰🇷고개 숙인 용사들이여! 모두 고개를 들고 대답하라!🇺🇸 1 김교복 2020/07/04 13:29 370
6314 축하. 2020 07 03 문장식전우 조계사 집회 1 이정범 2020/07/04 13:19 320
6313 협조. 제목 : ^한국군 양민학살 문제 ^분석 및 적극 대응책 강구(제1탄) 2 함경달 드림 2020/07/01 22:11 352
6312 환영.    Re..박정희 기록실에 담겨있 는양민학살론 문서내용 최상영 2020/07/03 06:34 213
6311 찬성. 미국은 베트남 전쟁에서 한국군에게 얼마을 지원하였는가? 16 최상영 2020/06/29 23:01 548
6310 나뿐놈. 풀영상] KBS 추적60분_어느 고엽제전우회의 폭로_20190412 2 경고 2020/06/29 22:18 410
6309 자격없서. 한국베인전자료이고 베인전에서 준자료인대 엉터리해석이다. 최상영 2020/06/27 22:47 413
6308 바보. 애들아 봐라 6 임경빈 2020/06/27 22:16 365
6307 나뿐놈. [프레이저 보고서] 박정희는 한국의 경제대통령이 아니었다. 최상영 2020/06/27 08:48 326
6306 감사 참전명예수당 광폭인상[2020.6.25.목요일] 참전명예수당 105만원 인상 발의!!! 3 김종근 2020/06/25 23:01 498
6305 감사 광화문광장에서 1인시위하는 우리 전우인터뷰 3 최상영 2020/06/24 21:49 365
6304 축하. 월남전 미지급 급여(전투수당), 국가 배상 신청에 관한 기자회견 -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 1 황욱 2020/06/23 19:22 422
6303 미처. 이나라가 잘 살겠금 누가 만들었고 핏값은 누가 착취하였는가? 1 등외심정 2020/06/23 09:03 323
1,,,11121314151617181920,,,222
Since 2005 한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 All Copyright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