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admin홈 으로회원 전용참여 마당보훈정보쉼터 마당구 게시판home admin  

* 회비 관리구좌
우체국
700096-01-000631
예금주:한국베인전

전우들 대화장 자유게시판

전우님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환영합니다.
단,국가 비판글. 대통령모독글" 욕설" 인격모독글" 비난글" 불필요한글" 남의홈비난글" 명예손상글" 종교"와 음란물" 광고" 욕설"에 대한 선전" 또는 비난의 글은 아이피공개와 홈 출입 통제와 임의로 무조건 자동 삭제합니다..
누구도 이 조치에 이의를 제기 할수 없읍니다.

<※.윤석열 대통령님은 미지급 전투수당" 해외복무수당" 일반병 퇴직금"을 이유없이 돌여주고 특별법 통과시겨라!. .
월남참전전우님들 이곳 게시판에 좋은글를 일었으면 당연히 댓글한자 정도달고 가는것이 예의줄압니다..
한국베인전 운영진.

*회비 관련구좌 -우체국 :70006-01--000631- 예금주: 한국베인전-
 
작성자 김종근
작성일 2022/05/21 (토) 01:10
분 류 환영.
추천: 0  조회: 315  
법원 19일 항소심서 1심 판결 취소… '1억 배상' 판결 뒤집고 안민석 의원 손 들어 줘
윤수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22-05-19 17:02 | 수정 2022-05-19 17:02
▲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강민석 기자
법원이 '국정농단사건'에 가담한 혐의로 징역 18년형을 받아 교도소에 수감 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가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소송 1심 판결을 취소했다. 최씨의 손을 들어 줬던 1심 판결을 뒤집은 것이다.

19일 서울남부지방법원은 "제1심 판결을 취소한다"며 "원고의 청구를 기각하고 소송 총비용은 원고가 부담한다"고 선고했다. 이날 원고 최씨와 피고 안 의원은 불출석했다.

최씨 측 이경재 변호사(법무법인 동북아)는 이날 뉴데일리와 통화에서 "도저히 이해하기 어렵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다만 "그래도 판결이니까 대응방안은 판결 내용 분석 후 이루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안 의원은 판결 이후 페이스북에 '최순실 민사소송 2심, 100% 안민석 승소'라는 글을 올렸다.

안 의원은 "국정농단 폭로와 최순실 은닉 재산 의혹에는 거짓이 없다는 것을 재판부가 확인한 당연한 결과"라며 "지난 1심에서는 최씨의 황당무계한 명예훼손 1억 손해배상 주장을 대꾸할 가치가 없다고 생각했지만, 이번에는 확실하게 재판에 대비해 승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윤석열 대통령 당선 이후 출옥을 희망하는 최씨가 국정농단의 과거를 정당화하는 궤변을 감옥 밖으로 내보내고 있다"고 전제한 안 의원은 "일부 몰지각한 보수 스피커가 이를 확대재생산해 국정농단의 과거를 정당화하려는 것은 대단히 한심하고 모두에게 백해무익한 시간낭비일 뿐"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서울남부지법 민사15단독 안현정 판사는 2021년 9월8일 1심에서 최씨가 안 의원의 허위사실 유포로 피해를 봤다며 제기한 손해배상청구소송에서 "원고 최씨에게 1억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한 바 있다.

이에 안 의원은 "국정농단 주범에게 고발당한 것도 어이가 없는데, 법원마저 최순실의 명예회복을 도우니 참으로 어이가 없다"며 "국정농단의 주범에게도 존중돼야 할 명예가 있는지의 판단은 국민들의 몫으로 남기겠다"고 반발했다.

당시 "변호사를 선임할 가치도 없을 만큼 말도 안 되는 고발에 관심조차 두지 않아 변론조차 하지 않았다"고 밝힌 안 의원은 "2심에서는 변호사를 선임해 절차대로 잘 대비하면 별 탈 없을 것"이라며 항소했다.

최씨는 "독일 검찰이 독일 내 최순실 재산을 추적 중인데 돈세탁 규모가 수조원대" "박정희 전 대통령 사망 이후 재산이 최태민 일가로 흘러 들어가 최씨 재산 형성에 기여했다"는 등 안 의원의 발언 내용이 모두 허위라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최씨는 박근혜정부 국정농단사건의 '비선 실세'로 구속기소돼 2020년 6월 대법원에서 징역 18년, 벌금 200억원을 확정받고 청주여자교도소에서 복역 중이다.
▲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가 지난 2018년 8월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이름아이콘 허허
2022-05-21 08:01
스위스은행에 우리 피값 도독질하여 숨겨노은것이 확실하네요,
한미조사보고서에 거의다가 기록되여있다.
미국으로부터 쌀 로비 사건으로 내물로 재판받은기록도있다.
두년들이 도독놈은 맞내요>?
   
 
  0
2000
윗글 김성웅이 소송 또 기각 폐소당하였습니다
아래글 국민의힘이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를 국가유공자로 격상하는 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반대 아직까지 년회비납부하지 안은 정원님들에게 알립니다 한국베인전 2021/03/28 19:12 254
반대 프레이저보고서" 브라운각서" 구굴번역기 이정범유뷰브 2020/10/02 00:16 560
반대 브라운각서 한국군 군사급여와 전투수당 공개합니다 한국베인전 2020/05/26 14:03 727
거절 정부가 숨겨노은 브라운각서 한국군의급여 공개합니다. 1 한국베인전 2020/02/27 23:36 1023
거절 월남참전군사급여 한국베인전자료에 의하여 전명수전우가 공개한다. 3 한국베인전 2020/01/13 19:08 869
화이팅. 2021년도 년회비 받습니다 (협조부탁드립니다) 2 한국베인전 2021/02/16 09:37 815
화이팅. 우리모두청와대해외근무수당과퇴지금 브라운각서공개하고 국회계류중인 전투수당법안 즉각 통과하라고 동의하려갑시다. 34 한국 베인전 2018/03/28 19:19 4070
화이팅. 한국베인전에 가입한 일반회원님에게 정회원가입을 부탁드립니다 23 한국베인전 2018/11/26 20:53 10206
7057 감사 625전쟁 발발 72주년,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현안점검회의 발언, 참전명예수당 2배인 최상영 2022/06/24 18:33 87
7056 화이팅. 보고십다 전우야 2 김차웅 2022/06/23 13:07 148
7055 감사 한전 강원본부 직원들, 국가유공자 유족 봉사“훈훈” 1 황욱 2022/06/22 15:15 213
7054 감사 與 "보훈은 만년대계…국가가 끝까지 책임지는 일류보훈" 12 최상영 2022/06/20 17:58 484
7053 축하. 비들기 부대 전우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3 최상영 2022/06/19 10:32 238
7052 화이팅. 보고십다 전우야 국가보훈처 전우찿기 프로젝트 4 황욱 2022/06/18 08:08 215
7051 감사 윤석열 대통령 부부, 오찬장 입구서 유공자·보훈가족 영접…"여러분 한 분 한 분이 영웅" 1 김차웅(해병) 2022/06/17 18:43 235
7050 감사    Re..윤대통령 '호국영웅' 초청…"국가유공자 예우 격상" / 연합뉴스TV 2 김차웅(해병) 2022/06/17 18:51 189
7049 축하. 보고싶다, 전우야 (국가보훈처 전우 찾기 프로젝트) 황욱 2022/06/16 18:24 170
7048 감사 전투수당(화제수당)이화종회장 진행사항보고 4 파월66 2022/06/14 16:00 462
7047 찬성. 전투수당 명칭변경 화제수당을 받구었다 6 파월66 2022/06/13 18:21 405
7046 환영. 6일 현충일 월참 이화종회장1261만원 받을수가 있다 8 최상영편집 2022/06/12 01:01 567
7045 화이팅. 전투수당 문제 윤대통령과합의 11 송주완소식 2022/06/11 10:20 652
7044 화이팅. 보훈가족 오찬에서[단독]尹 “북, 연평도식 도발하면 원점 타격” 강공 | 뉴스A 4 국가유공자 2022/06/10 00:17 304
7043 감사 호국영웅에 레드카펫 깔고…尹대통령 “제가 지켜 드리겠다” 4 최상영 2022/06/09 22:10 193
7042 환영. 월남참전자회 회장 이화종 특별연설 - 국가 특별보상금 및 참전명예수당 진행상황, 1 최상영 2022/06/08 21:34 360
7041 협조. 고엽제 재판 비리악당들 몰라내자 1 백종선 2022/06/07 19:30 256
7040 축하. 윤성열대통령 현충일 추념사 6 산뜰내 2022/06/06 16:34 277
7039 나뿐놈. 인수위원회에서 답변 못하는 이유는 무었일가요? 2 김차웅(해병) 2022/06/06 00:18 299
7038 환영. 그대의 희생이 있었기에...우리의 미래도 있습니다 김종근(해병) 2022/06/05 17:35 199
7037 찬성. 전우 형제들이여 6 김영섭 2022/06/05 15:32 194
7036 환영. "나는 월참회와 한가족" 보훈가족 박민식 신임 보훈처장관 첫 내방!! 3 황욱 2022/06/05 01:10 190
12345678910,,,236
Since 2005 한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 All Copyright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