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admin홈 으로회원 전용참여 마당보훈정보쉼터 마당구 게시판home admin  

* 회비 관리구좌
우체국
700096-01-000631
예금주:한국베인전

전우들 대화장 자유게시판

전우님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환영합니다.
단,국가 비판글. 대통령모독글 . 욕설.인격모독글.비난글.불필요한글.남의홈비난글. 명예손상글, 종교와 음란물 광고에 대한 선전,또는 비난의 글은 아이피공개와홈 출입통제와임의로 무조건 자동 삭제합니다. 누구도 이 조치에 이의를 제기 할수 없읍니다.
. . <※.문재인 대통령님은 미지급 해외복무수당" 일반병 퇴직금을 이유없이 돌여주라!.          

 월남참전전우님들 이곳 게시판에 좋은글를 일었으면 당연히 댓글한자 정도달고 가는것이 예의줄압니다. 한국베인전 운영진

     
작성자 김종근
작성일 2020/03/29 (일) 11:54
홈페이지 http://www.hgvvk.co.kr
분 류 감사
추천: 0  조회: 332  
문대통령앞을 막아서는 백발의할머니 누구일까?

國家中興會朴斗喆會長國家中興會朴斗喆會長

2020.03.27 수정됨

소식 메뉴

대단한 어머니의 정신세계 부모는 배워야
■■■■■■■■■■■■■■■■■ 
 
文대통령 막아선 백발의 할머니는 누구 
 
안준용 기자  2020.03.27 13:38  
 
'천안함 용사' 고(故) 민평기 상사 모친
아들 사망후 1억900만원 성금, '3·26 기관총'으로
언론 인터뷰서 "난 투사 아닌 엄마" 
 
27일 오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현충탑 앞에 분향을 하려던 문재인 대통령에게 다가가 천안함 폭침이 누구 소행인지 물은 사람은 ‘천안함 46용사’ 고(故) 민평기 상사의 어머니 윤청자(77)씨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서해수호의날' 기념식에서 현충탑 분향을 할 때 문 대통령에게 다가가 질문하는 윤청자씨/연합뉴스 
 
하얀 비옷 차림의 윤씨는 이날 문 대통령에게 천안함 폭침과 관련, “대통령님, 대통령님 이게 누구 소행인가 말씀 좀 해주세요”라고 했다.  
 
천안함 폭침이 북한 소행임을 확실히 밝혀 달라는 취지였다. 2010년 3월 26일 천안함 폭침으로 세상을 떠난 민 상사가 충남 부여에서 농사 짓던 윤씨의 5남매 중 막내 아들이다. 
 
윤씨는 아들을 떠나보낸 지 3개월 만인 2010년 6월 당시 이명박 대통령의 청와대 초청을 받고 1억원짜리 수표가 든 봉투를 이희원 안보특보에게 전달했다.  
 
아들 민 상사 유족 보상금을 성금으로 낸 것이다.  
 
당시 윤씨는 동봉한 편지에 “정치하는 사람들이 안보만큼은 하나 된 목소리를 내달라”면서 “반대를 위한 반대만 하지 말고 국가와 국민을 위한 안보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1억원 외에 국민 성금으로 받은 898만8000원은 해군 2함대에 전달했다. 
 
해군은 이 성금을 포함해 5억 원을 들여 K-6 기관총 18정을 구입, 2함대 초계함 9척에 2정씩 장착했다.  
 
그러면서 천안함 폭침 사건을 잊지 말자는 뜻에서 ‘3·26 기관총’으로 이름지었다.  
 
해군은 ‘민평기 기관총’으로 명명할 계획이었지만, 윤씨 등 유족들이 “46용사 모두를 기릴 수 있는 3·26이 더 의미있다”며 한사코 사양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씨는 “북한을 공격하라는 게 아니라 죽는 아이가 또 생기지 않게 해달라는 뜻”이라고 했다.  
 
그는 2011년 3월 열린 ‘3·26 기관총’ 기증식에서 K-6 기관총을 부여잡고 오열했다. 
 
윤씨는 앞서 그해 5월 ‘천안함 46 용사’ 영결식에선 민주노동당 강기갑 대표에게 “왜 북한에 퍼주느냐.  
 
이북 놈들이 쟤들을 죽였다”며 “정치만 잘하시라. 이북 주란 말 좀 그만 하시라. 피가 끓는다”고 고함을 치기도 했었다.  
 
이어 6월엔 ‘천안함 조사 결과에 의혹’이 있다는 서한을 유엔 안보리에 보낸 참여연대를 찾아가 “하루하루 사는 게 지옥인데 내 가슴에 못 좀 박지 말라” “이북에서 안 죽였다는데 누가 죽였는지 말 좀 해 보라.  
 
모르면 말을 말아야지 뭐 때문에 (합동조사단 발표가) 근거 없다고 말하느냐”고 항의했다.  
 
윤씨는 이후 한 언론 인터뷰에서 “난 투사가 아니다. 그냥 엄마, 아들을 살리고 싶은 엄마”라고 했다. 윤씨는 2012년 정부로부터 국민 추천 ‘국민 포장’을 받았다. 
 
윤씨는 작년에도 제4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했지만, 문 대통령은 2017년 5월 취임 후 올해 처음으로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윤씨가 “(천안함 폭침이) 누구 소행인지 말씀해달라”고 하자, 현충탑 분향을 잠시 멈추고 “정부 입장이 있습니다”라고 했다.  
 
이어 윤씨가 “여태까지 누구 소행이라고 진실로 확인된 적이 없어요.  
 
이 늙은이 한 좀 풀어주세요”라고 하자 재차 “정부의 공식 입장에 조금도 변함이 없습니다”라고 했다.  
 
윤씨는 “다른 사람들이 이게 대한민국에서 하는 짓인지 모르겠다고 하는데, 제가 가슴이 무너져요 맺힌 한 좀 풀어달라.  
 
대통령께서 꼭 좀 밝혀달라”라고 했다.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모두 난감한 표정을 지었다


     
윗글 정부는 한국판 양적완화(국채발행 등)을 통해 56년간 체불한 월남전 미지급 전투급여를 해결
아래글 허경영은 월남참전 유공자다. *보상금5억 매월520만원 공약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협조. 브라운각서 한국군 군사급여와 전투수당 공개합니다 한국베인전 2020/05/26 14:03 146
반대. 정부가 숨겨노은 브라운각서 한국군의급여 공개합니다. 한국베인전 2020/02/27 23:36 464
반대. 월남참전군사급여 한국베인전자료에 의하여 전명수전우가 공개한다. 한국베인전 2020/01/13 19:08 382
감사 2020년도 년회비 받습니다 (협조부탁드립니다) 2 한국베인전 2020/01/04 08:59 488
감사 우리모두청와대해외근무수당과퇴지금 브라운각서공개하고 국회계류중인 전투수당법안 즉각 통과하라고 동의하려갑시다. 34 한국 베인전 2018/03/28 19:19 3352
감사 한국베인전에 가입한 일반회원님에게 정회원가입을 부탁드립니다 22 한국베인전 2018/11/26 20:53 8858
6325 협조. 한국베인전에서 미국으로 받은브라운각서 영문원본 국방부로 보낼한국군의급여 4 한국베인전 2020/07/12 10:47 101
6324 협조. 개혁연대 회장1일시위 인터뷰와 전명수전우 1일시위 인터뷰 이정범(파랑새) 2020/07/12 09:02 91
6323 환영. 박상영전우 하소연 박상영 2020/07/12 01:22 101
6322 반대. 文대통령 베트남전 '사과' 논란…"마음의 빚 졌다" 황욱 2020/07/12 01:16 71
6321 안맞다. 사이밍턴 청문회에 기제된 브라운각서 참작만하세요, 1 최상영 2020/07/10 12:22 168
6320 감사 브라운각서을 공개 한국군은 과연 얼마을 받아을까요? 8 최상영 2020/07/09 09:08 321
6319 환영. *생활조정수당 참전명예수당인상? *2020년 6월 25일 총리 담화문 2 파월66 2020/07/08 21:00 332
6318 환영. 영상한국사 I 065 베트남 파병으로 특수를 누리다-베트남 파병과 미국의 경제 지원 2 김차웅(해병) 2020/07/06 21:13 261
6317 감사 #월남전 #파병 #참전유공자 #참전확인으로 인정되실 수 있습니다 김종근 2020/07/06 20:36 231
6316 협조. (병급제폐지)21대국회발의 참전유공자법 방향! *전우방송20'07.01[월참우선권] 1 박우영TV 2020/07/06 09:30 356
6315 미처. 🇰🇷고개 숙인 용사들이여! 모두 고개를 들고 대답하라!🇺🇸 1 김교복 2020/07/04 13:29 270
6314 축하. 2020 07 03 문장식전우 조계사 집회 1 이정범 2020/07/04 13:19 216
6313 협조. 제목 : ^한국군 양민학살 문제 ^분석 및 적극 대응책 강구(제1탄) 2 함경달 드림 2020/07/01 22:11 247
6312 환영.    Re..박정희 기록실에 담겨있 는양민학살론 문서내용 최상영 2020/07/03 06:34 108
6311 찬성. 미국은 베트남 전쟁에서 한국군에게 얼마을 지원하였는가? 16 최상영 2020/06/29 23:01 464
6310 나뿐놈. 풀영상] KBS 추적60분_어느 고엽제전우회의 폭로_20190412 2 경고 2020/06/29 22:18 323
6309 자격없서. 한국베인전자료이고 베인전에서 준자료인대 엉터리해석이다. 최상영 2020/06/27 22:47 311
6308 바보. 애들아 봐라 6 임경빈 2020/06/27 22:16 255
6307 나뿐놈. [프레이저 보고서] 박정희는 한국의 경제대통령이 아니었다. 최상영 2020/06/27 08:48 207
6306 감사 참전명예수당 광폭인상[2020.6.25.목요일] 참전명예수당 105만원 인상 발의!!! 3 김종근 2020/06/25 23:01 401
6305 감사 광화문광장에서 1인시위하는 우리 전우인터뷰 3 최상영 2020/06/24 21:49 253
6304 축하. 월남전 미지급 급여(전투수당), 국가 배상 신청에 관한 기자회견 -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 1 황욱 2020/06/23 19:22 308
6303 미처. 이나라가 잘 살겠금 누가 만들었고 핏값은 누가 착취하였는가? 1 등외심정 2020/06/23 09:03 226
6302 하하. 참전진상 규명 [2020.6.20.토요일] 한국군 베트남 파병시!!![제3부방송] 13 박종길 유뷰브 2020/06/20 20:02 528
12345678910,,,212
Since 2005 한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 All Copyright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