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admin홈 으로회원 전용참여 마당보훈정보쉼터 마당구 게시판home admin  

* 회비 관리구좌
우체국
700096-01-000631
예금주:한국베인전

전우들 대화장 자유게시판

전우님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환영합니다.
단,국가 비판글. 대통령모독글 . 욕설.인격모독글.비난글.불필요한글.남의홈비난글. 명예손상글, 종교와 음란물 광고에 대한 선전,또는 비난의 글은 아이피공개와홈 출입통제와임의로 무조건 자동 삭제합니다. 누구도 이 조치에 이의를 제기 할수 없읍니다.
. . <※.문재인 대통령님은 미지급 해외복무수당" 일반병 퇴직금을 이유없이 돌여주라!.          

 월남참전전우님들 이곳 게시판에 좋은글를 일었으면 당연히 댓글한자 정도달고 가는것이 예의줄압니다. 한국베인전 운영진

     
작성자 박진덕
작성일 2019/11/05 (화) 10:38
분 류 삭제해.
추천: 0  조회: 843  
그들만의 종신제 왕국 (한겨레21 제1246호)


http://h21.hani.co.kr/arti/cover/cover_general/46450.html


그들만의 종신제 왕국

21년간 3인이 핵심 요직에…
“회원들을 이용해 3인방 배를 불렸다”

제1246호
등록 : 2019-01-11 13:08 수정 : 2019-01-14 11:38
  • 페이스북
  • 트위터
  • 스크랩
  • 프린트

크게 작게

대한민국고엽제전우회의 이형규 전 회장(왼쪽)과 김성욱 전 사무총장이 2017년 6월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고 있다. 1997년 전우회 설립 때부터 20년 이상 회장과 사무총장으로 군림해온 두 사람은 2018년 1월 주택 사업 비리로 동시에 구속됐다. 대한민국고엽제전우회 누리집

대한민국고엽제전우회(이하 전우회)는 1997년 12월 설립됐다. 그때부터 2018년 초까지 21년여 동안 전우회는 핵심 간부 3인방의 종신제 왕국이었다. 지난해 1월 주택 사업 비리로 한꺼번에 구속된 이형규 전 회장, 김성욱 전 사무총장, 김복수 전 사업본부장이 주인공이다. 1997년 전우회 법인화 준비위원장을 맡았던 이 전 회장은 초대부터 죽 (회장 위의) 총회장을 지내다가, 지난해 구속 전까지는 7대 회장으로 재임 중이었다. 김 전 사무총장과 김 전 사업본부장도 설립 초기부터 잠시의 공백도 없이 같은 보직을 유지했다.


해마다 11~12월 전국 순회

3인방에 버금가는 2인을 꼽으라면, 박근규 전 서울시 지부장과 황규승 신임 회장(전 경기도 지부장)이다. 지난해 4월 장례식장 운영을 맡기면서 3억원을 상납 받은 혐의로 구속된 박 전 지부장 또한 1997년부터 서울시 사령탑 자리를 지키며 군림했다. 5인방을 통틀어 유일하게 감옥에 들어가지 않은 황 신임 회장은 줄곧 경기도 지부장을 하다가 구속된 3인방의 후임으로 지난해 4월 중책을 맡게 됐다.

3인방은 그들만의 종신제 왕국에서 20년 이상 절대 권력을 행사했다. 김 전 사무총장은 해마다 11~12월이면 전국을 돌면서, 지부와 지회 조직 군기 잡기 감사에 나섰다. 서울시의 ㅇ지회장은 “중앙회에서 지원금 내려보내는 것도 없으면서 해마다 감사한다면서 군기를 잡는다”면서 “워낙 위세가 당당하니까 지부장과 지회장들은 고분고분 떡값을 준비하고 비위를 맞춘다”고 말했다.

3인방의 심기를 건드렸다가 감옥에 들어간 회원도 여럿이다. 서울 시내 지회장 출신인 ㅂ씨 등은 2011년 전우회의 주택 사업 비리를 제기하는 무리에 가담했다가 중앙회에서 쫓겨나고 전과자가 됐다. 당시 회원들을 이끌고 중앙회 사무실을 찾아갔던 배상환 현 적폐청산추진위원장은 “이형규 총회장을 만나 비리 혐의자인 김성욱 사무총장과 김복수 사업본부장 사표를 받으라고 요구한 것이 화근이었다”면서 “그 일을 함께했던 5명의 동료 회원들이 고발당해 징역 살았고 나도 전과자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세상이 좋아져서 지금 우리가 나설 수 있지, 과거 정권 같으면 우리가 아무리 떠들어도 3인방이 꿈쩍도 안 한다. 청와대는 물론이고 국정원과 검찰, 경찰 모두 자기들 손아귀에 쥐고 놀았다”고 말했다.

황 신임 회장 체제에 대한 회원들의 반응은 냉랭하다. 서울시 한 지회를 맡고 있는 ㅈ씨는 “황 회장이 아직 정신 못 차리고 구속된 전임자들의 지시를 받아 움직인다는 소문이 자자하다”면서 “과거 비리에서 자유롭지 못한 그가 언제까지 무사할지 장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겨레21>은 수차례 시도했으나, 황 회장 쪽과 직접 접촉할 수 없었다.



“황 신임 회장, 전임자 지시 받는다”

지난해 4월, 8대 회장으로 취임한 황 신임 회장은 취임사에서 “대내외적으로 많은 문제가 드러났지만, 전임 회장단의 노력과 희생으로 우리 단체가 이만큼 성장할 수 있었던 것도 사실”이라는 발언을 던졌다. 그러면서 “이제는 회원들을 위하여 노력하는 회장이 될 것을 약속드린다”는 뜻도 밝혔다. 이는 전임 회장단과의 굳은 의리를 저버릴 수 없다는 심정과 분노한 회원들을 끌어안겠다는 의지를 동시에 담은 것으로 풀이된다.

“회원들을 이용해 3인방의 배를 불렸다”는 배신감이 확산되면서, 회원들의 분노의 소리는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대한민국고엽제전우회라는 종신제 왕국을 떠받치던 밑돌이 통째로 흔들리기 시작했다.


김현대 선임기자 koala5@hani.co.kr





     
이름아이콘 박진덕
2019-11-05 10:39

21년동안

그들만의 종신제 왕국 (한겨레 21 제1246호)

http://h21.hani.co.kr/arti/cover/cover_general/46450.html


http://h21.hani.co.kr/arti/special/special_general/46478.html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887087.html

http://h21.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46732.html
   
이름아이콘 참전노병
2019-11-05 17:48
한겨레는 고엽제와 옛날부터 원한이 있어 약점이 있으면 터트리고 했는데 3인방의 부정에 동조한 고엽제 지부장및 하수인들의 변명을 미화하여 지들은 돈 한푼 받지 않고 회원들의 안위를 위하여 희생하였다고 싸고도는 한겨레 신문에도 의심이 갑니다 3인방의 부정에 동조하여 하수인 노릇을한 공범들은 죄가 없단 말입니까 ???
   
이름아이콘 이순신
2019-11-06 11:20
 개 자식들 전부 내 칼을 받아라 단칼에 쓱싹...
   
 
윗글 월남참전 노병들의 월참봉급 환수를 꼭 국회의원들이 감지하여 월남참전 미지급금 특별법 통과를 시켜주길 바랍니다.
아래글 [월참급여 파일 ] 11월2일[ 월요일] 월참급여 파일!!!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협조. 브라운각서 한국군 군사급여와 전투수당 공개합니다 한국베인전 2020/05/26 14:03 135
반대. 정부가 숨겨노은 브라운각서 한국군의급여 공개합니다. 한국베인전 2020/02/27 23:36 461
반대. 월남참전군사급여 한국베인전자료에 의하여 전명수전우가 공개한다. 한국베인전 2020/01/13 19:08 378
감사 2020년도 년회비 받습니다 (협조부탁드립니다) 2 한국베인전 2020/01/04 08:59 488
감사 우리모두청와대해외근무수당과퇴지금 브라운각서공개하고 국회계류중인 전투수당법안 즉각 통과하라고 동의하려갑시다. 34 한국 베인전 2018/03/28 19:19 3346
감사 한국베인전에 가입한 일반회원님에게 정회원가입을 부탁드립니다 22 한국베인전 2018/11/26 20:53 8854
6319 환영. *생활조정수당 참전명예수당인상? *2020년 6월 25일 총리 담화문 파월66 2020/07/08 21:00 17
6318 환영. 영상한국사 I 065 베트남 파병으로 특수를 누리다-베트남 파병과 미국의 경제 지원 2 김차웅(해병) 2020/07/06 21:13 220
6317 감사 #월남전 #파병 #참전유공자 #참전확인으로 인정되실 수 있습니다 김종근 2020/07/06 20:36 195
6316 협조. (병급제폐지)21대국회발의 참전유공자법 방향! *전우방송20'07.01[월참우선권] 1 박우영TV 2020/07/06 09:30 332
6315 미처. 🇰🇷고개 숙인 용사들이여! 모두 고개를 들고 대답하라!🇺🇸 1 김교복 2020/07/04 13:29 257
6314 축하. 2020 07 03 문장식전우 조계사 집회 1 이정범 2020/07/04 13:19 209
6313 협조. 제목 : ^한국군 양민학살 문제 ^분석 및 적극 대응책 강구(제1탄) 2 함경달 드림 2020/07/01 22:11 245
6312 환영.    Re..박정희 기록실에 담겨있 는양민학살론 문서내용 최상영 2020/07/03 06:34 105
6311 찬성. 미국은 베트남 전쟁에서 한국군에게 얼마을 지원하였는가? 16 최상영 2020/06/29 23:01 456
6310 나뿐놈. 풀영상] KBS 추적60분_어느 고엽제전우회의 폭로_20190412 2 경고 2020/06/29 22:18 316
6309 자격없서. 한국베인전자료이고 베인전에서 준자료인대 엉터리해석이다. 최상영 2020/06/27 22:47 308
6308 바보. 애들아 봐라 6 임경빈 2020/06/27 22:16 253
6307 나뿐놈. [프레이저 보고서] 박정희는 한국의 경제대통령이 아니었다. 최상영 2020/06/27 08:48 204
6306 감사 참전명예수당 광폭인상[2020.6.25.목요일] 참전명예수당 105만원 인상 발의!!! 3 김종근 2020/06/25 23:01 391
6305 감사 광화문광장에서 1인시위하는 우리 전우인터뷰 3 최상영 2020/06/24 21:49 249
6304 축하. 월남전 미지급 급여(전투수당), 국가 배상 신청에 관한 기자회견 -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 1 황욱 2020/06/23 19:22 308
6303 미처. 이나라가 잘 살겠금 누가 만들었고 핏값은 누가 착취하였는가? 1 등외심정 2020/06/23 09:03 223
6302 하하. 참전진상 규명 [2020.6.20.토요일] 한국군 베트남 파병시!!![제3부방송] 13 박종길 유뷰브 2020/06/20 20:02 527
6301 협조. 청와대 앞시위 디겟문고 8 염성태 2020/06/18 21:53 413
6300 찬성. 베트남전에 사망자가 미군과 비슷한숫자다. 김종근 2020/06/18 11:28 213
6299 미처. 참전수당11탄 환수 유승희의원 후원(월남전 비자금 환수 특별법제정) 4 김종근 2020/06/18 11:11 361
6298 감사 무더위속에서 미지급분 군사전투급여을 돌여받기 위하여 1인시위하는우리전우님들고 미망인들 5 특파원 이정범 2020/06/17 10:58 287
6297 미처. [베트남전] 미국, 재해보상금 65억563만여원 전사상자 고엽제환자 재해보상금 돌여주지안고서 착취한 보험 사기놈들 정부는 진상을밝혀라! 3 최상영 2020/06/16 10:46 264
6296 환영. Victory ~♥~korea~!!!힘내라~~~!!! 5 털보(박상영) 2020/06/15 20:19 259
12345678910,,,211
Since 2005 한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 All Copyright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