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최상영
2006/8/15(화)
고이즈미, 야스쿠니 신사 참배 강행  
고이즈미, 야스쿠니 신사 참배 강행
현직총리 참배 나카소네 이후 21년만

관련기사

• 고이즈미, "8.15는 참배에 적절한 날"
• 노대통령 "일본은 독도,교과서,야스쿠니 문제 실질적 조치해야"
• 정부 "야스쿠니 참배 실망.분노"
• 日총리 신사참배 강행에 온 국민이 규탄
• '결자해지'없이 한일외교 한 페이지 넘겨
• 중국, 고이즈미 신사 참배 강력 비난.항의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가 주변국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일본의 종전기념일인 15일 오전 야스쿠니(靖國)신사 참배를 강행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이날 오전 7시45분께 도쿄 도심 규단기타(九段北)에 위치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

연미복 차림의 고이즈미 총리는 이날 7시30분 승용차로 총리 관저를 출발해 10분 뒤 야스쿠니 신사에 도착, 신사 관계자들의 안내로 본전에 올라 참배의식을 올렸다.

일반 참배객과 수많은 보도진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야스쿠니 신사에 도착한 고이즈미 총리는 참배를 마칠 때까지 약 15분간 신사에 머무는 동안 시종 굳은 표정을 보였다.

고이즈미 총리는 이날 10시로 예정된 각의에 앞서 기자단에게 자신의 참배 이유와 의미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고이즈미 총리가 한국과 중국 등 인접 아시아 국가에는 광복일이자, 일본의 패전일인 8월15일 태평양전쟁의 원흉인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 참배를 강행함에 따라 주변국들로부터 강력한 반발이 예상된다.

고이즈미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기는 지난 2001년 취임 이후 매년 한차례씩 모두 6번째다. 그러나 종전기념일 참배는 주변국의 반발을 고려해 피해왔으며 이번이 처음이다.

또 현직 총리가 종전기념일에 야스쿠니를 참배하기는 1985년 나카소네 야스히로(中曾根康弘) 당시 총리 이후 21년만이다.

고이즈미 총리는 지난 2001년 자민당 총재선거 때 종전기념일에 야스쿠니 신사를 반드시 참배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다음달 퇴임하는 그는 공약을 재임중 공약을 지키기위해 참배를 결심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다음달 퇴임하는 고이즈미 총리는 "공약은 지켜져야한다" "언제 참배하더라도 비난받는다"며 참배 강행 의사를 여러차례 피력해 왔다.

하지만 한국과 중국 등 인접국가들은 고이즈미 총리의 이 같은 행보를 일본의 과거 군국주의로 회귀하려는 속내를 드러내는 것이라며 강력히 비판, 참배 자제를 촉구해 왔다.

주변국의 이같은 요청을 무시한 고이즈미 총리의 이날 참배 강행은 한국과 중국정부의 반발은 물론 국민들의 반일(反日)감정을 한층 고조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다음달 20일 열리는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도 야스쿠니 참배 문제가 뜨거운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참배를 강행한 고이즈미 총리는 이날 정상회담을 중단해온 한국과 중국을 오히려 비판했다.

고이즈미 총리는 참배 후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참배가 전몰자에게 경의와 감사를 표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한국과 중국이 내가) 참배하지 않으면 정상회담을 하겠다고 말하는 것은 좋지 않다"고 말했다.

또 '8.15 참배'를 선택한데 대해서는 "8월을 피해도 언제나 비판과 반발에는 변함이 없다"며 "오늘은 적절한 날이 아닌가"라고 강변했다.



입력시간 : 2006/08/15 07:53



219.249.69.6 애국자: 일본놈들 노무현이을 얼마나 무시 하였길래 자기 하자는 속샘은 다합니다 -[08/15-18:01]-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