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정무희
2006/8/10(목)
노대통령의 부친과 장인 행적  

Name  
   지만원 
Subject  
   노무현의 부친과 장인 정보 요약



                                                       노무현의 아버지 노판석의 정체

대형 포탈사이트 마다 노판석을 검색어로 치면 수 없이 많은 글들이 뜬다. 이를 요약하면 아래와 같다.

노무현의 부친 노판석은 6.25 당시 인민군의 앞잡이 역할을 했다, 노무현의 고향은 전라남도 강진, 1953년 노무현이 5살 때까지 그 곳서 살았다. 약 20~30명 가량의 사람들을 무고하게 살해했다고 전해온다.  이후 노판석은 유엔군의 인천상륙작전으로 인하여 지리산에 들어가 빨치산 활동을 했다. 노판석에게는 인천상륙작전의 영웅 맥아더가 철천지원수처럼 여겨졌을 것이다. 그래서인지 노무현은 좌익깡패들이 맥아더 동상을 철거하려 할 때 못 본 체 했다.  

노판석은 왜 빨치산이 되었나? 노무현의 조부 즉, 노판석의 부친이 일제시대 때 일본군 앞잡이 노릇을 했기 때문이라 한다. 해방이 되자 동네 주민들로부터 엄청난 괄시와 무시를 당하게 됐다. 이에 대해 노판석은 동네 사람들에게 큰 앙심을 갖고 있다가 6.25가 터지고 나서 인민군이 전남 강진을 점령하자, 인민군 앞잡이 노릇을 하면서 자기 동네 사람들에게 철저한 앙갚음을 하다가 인천상륙작전 이후, 지리산에 들어가 빨치산 활동을 했다고 한다.  

당시 지리산 빨치산들에게 자발적으로 식량과 물품을 대줄 민간인들은 거의 없었기 때문에  여느 빨치산처럼 노판석 역시 지리산에서 가까운 남원 부근에서 민간인들을 살해하지 않았겠나 하는 의혹이 있다 한다. 1953년 들어서 국군이 북한군을 격퇴하고 남한 전역에 치안과 질서를 확립해 나가자 노판석은 동네사람들에게 보복을 당하게 될 것을 두려워한 나머지 밤중에 5살 되던 노무현과 노건평을 데리고 목포항(목포 바로 옆이 영광 그리고 그 바로 옆이 강진)에서 부산으로 가는 배편을 타고 도주를 했다 한다.

동네 사람들의 추적을 피하기 위해 배편을 이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한다. 가족을 데리고 부산항에 도착한 노판석은 산골 오지인 경남 진영으로 도망을 간다. 그곳서 호적을 새로 만들었다 한다. 당시에는 전란 직후의 혼란기였기 때문에 호적을 새로 만들기가 매우 쉬웠다. 그리곤 또 다시 김해로 도주를 했고, 이후부터 노무현 집안은 경상도 출신 행세를 해온 것이라 한다.

그런데 노무현은 경남 김해에서 역시 6.25 당시 인민군 앞잡이 노릇을 하던 권오석의 딸과 결혼을 하게 된다, 권오석은 6.25당시 인민군 앞잡이로서 지역주민 11명을 살해한 경력의 소유자다. 이후 노무현은 고시를 패스하고 판사직을 채 1년이 못되게 하고 난후 변호사 개업을 하게 된다. 이때 노무현을 크게 도와준 이가 바로 부산에서 인권 변호사로 널리 알려진 김광일 변호사다. 김광일 변호사는 수습 변호사로 자기 사무실에 온 노무현에게 돈까지 빌려주면서 노무현의 변호사 개업을 도와준다, 이 때 빌린 돈은 불과 3개월 만에 다 갚았다.

또 김광일 변호사는 자신이 맡은 시국사범들에 대한 인권 변론을 하는데, 노무현과 문재인을 참여 시키기도 했다. 김광일 변호사 덕분에 시국변론을 몇 번 하던 노무현은 역시 김광일 변호사 덕분에 당시 김영삼 민주당 총재를 알게 된다, 그리고 김영삼의 추천으로 공천을 얻게 되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여 당선 된다. 국회의원에 당선된 지 훨씬 지난 후 책을 출간했다. 그 책에 노무현은 'YS로부터 봉투를 많이 받아서 원도 없이 써봤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리고 5공청문회가 열렸다, 노무현은 이때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명패를 집어 던졌다, 이 덕분에 호남지역사람들과 김대중의 눈에 들게 됐다. 얼마 후 민자, 민주, 자민의 3당 합당 반대에 나서면서 이를 명분으로서 합당을 극렬 반대 했고, 꼬마민주당에 잠시 머물다 김대중 진영에 합류했다. 이후 김대중과 노무현의 관계는 양부, 양자 관계까지 발전을 하게 된다.  

출처 : 정치행자법제마당 [김미정] 대형 포탈사이트에 널려있는 글임

                                                                노무현 장인 권오석의 정체

노무현 대통령 장인 권오석에 의해 학살된 양민 유족 중에 변재환 박사(58세)가 있다. 그는 “권오석에 의해 살해된 유족회”의 대표다. 그는 권오석에 대해 이렇게 털어놨다.  

권오석씨는 태생부터 장님이 아니었다. 막걸리를 공업용 알콜에 섞어 마시다가 실명된 것이다. 실명한 권씨는 6.25가 일어나기 전인 1948년에 남로당에 가입했다. 당시 우리 숙부님인 변백섭은 면장이었고 노무현 대통령의 장인 권오석씨는 면서기였다. 권씨는 사상관계로 의심을 받아 다른 면에 있다가 쫓겨 와, 숙부님인 변백섭 밑에서 일을 하게 됐다. 이후 6.25가 나자, 권오석은 창원군 진전면의 치안대장이 되었다. 눈이 먼 권씨는 동네 사람들의 손바닥을 만져보고 사람을 죽일지 살릴지 등급별로 판정했다.

2002년 5월 3일, 당시 민주당 대선후보 였던 노무현은 장인의 묘소에 참배를 하면서 “장님(장인 권씨)이 부역을 하면 얼마나 했겠느냐”, “조금 가담하고 더 가담한 것이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고 말했다. 국민을 속인 것이다. 같은 시기에  권양숙은 아버지 권씨에 대해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때 나는 어려서 부모님 일은 잘 모른다”고 대답했다.

태생이 장님인 사람은 혼자서도 잘 다니지만, 후천적으로 실명한 권씨의 경우는 다른 사람의 도움을 받아야 했다. 권씨의 경우 장님이 된지 얼마 안 되었고 남편이 양민을 등급별로 손으로 판정하고 학살하고 있을 때, 옆에서 부축했던 사람이 바로 노무현의 장모였다.

노무현 부부의 거짓말에 대해 변씨는 이렇게 반박한다.

“장모가 버젓이 살아있는데 말이 되나. 나는 권양숙씨와 동갑이다. 나도 아버지를 통해 숙부님의 학살사건을 낱낱이 듣고 알고 있는데, 어떻게 어렸다는 이유로 모른다는 것인가.  더욱이 아버지가 감옥에 있을 당시 권양숙은 15살이었는데 아버지가 왜 감옥에 갔는지 들었을 것 아니냐. 우리가 알고 있는 3.1운동이 우리가 그 시대를 살아서 안 것은 아니지 않나.”

“학살당한 11명의 유족들은 궁핍하게 살았다. 6.25 이후 부모 두 사람이 있어도 어려운 살림인데 아버지 없이 산 유족들은 그야말로 피눈물 흘리는 세월이었다. 미안하다는 한 마디만 했더라면 유족들은 부모형제의 죽음을 가슴에 묻고 살았을지 모른다. 노무현 부부와 장모는 죄 없이 죽은 11명의 양민들을 위해서라도 진실을 제대로 알리고 사과해야 한다”

궈오석의 좌익 부역활동을 뒷받침하는 기록은 대검찰청이 발간한‘좌익사건실록’에 있다.

피해자 측 증언들에 따르면 권오석은 일제시대 공무원 시험에 합격해 면서기로 일했을 정도라서, 동료직원의 증언처럼 『외모도 준수하고 똑똑한 사람』이었기에 양민을 학살하기로 결정한 인민재판에서 검사•변호사•판사 역할 등 1인 3역을 한 유일한 재판관이었고, 그의 말 한 마디로 양민의 생사를 가름하였다고 한다.

'실록'책자에는 권오석이 죽인 피해자가 9명으로 돼 있다. 그러나 피해자 측 주장은 11명이다.

卞百燮•43농업•창원군 진전면 양촌리
卞先燮•34농업•창원군 진전면 일암리
卞曾燮•33농업•창원군 진전면 양촌리
金玉甲•53농업•창원군 진전면 일암리
金万祚•32¡농업•창원군 진전면 시락리
金聖甲•46농업•창원군 진전면 창포리
朱正浩•28군인•창원군 진전면 봉암리
朴宗洙•51區長•창원군 진전면 오서리
朴周漢•47농업•창원군 진전면 오서리
鄭奉柱•32농업•창원군 진전면 광촌리
權五乾•28군인•창원군 진전면

피해자의 유족의 주장중에는 권오석이 얼마나 철저한 공산주의자였고, 얼마나 적극적으로 활동을 하였기에 시각장애인임에도 불구하고 노동당 선전부장이 되고, 인민위원회 부위원장이 되고, 치안대가 되었겠는가. 눈이 멀쩡한 많은 사람들이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유독 시각장애인을 간부로 기용한 사실은 권오석의 좌익사상이 투철하였고 좌익활동에 적극적이었음을 방증하고 있다도 한다

송정호 법무장관은 국회 본회의 대정부 질문 답변에서, 「양민학살로 수감중이던 권오석이 자유당 정부 시절인 1956년 폐결핵 등의 질병 때문에 형집행 정지로 풀려났고, 516 이 나기 두 달 전인 1961년 3월27일 재수감됐다」는 요지로 답변했다.
(자료원: 독립신문)

    2006.8.9  지만원



212,235,789 00..?: 정말 경상도가 고향이 안이고 절라도라고 되여있내 그럼 국민의 눈을 속인자가 과연 대통령 자격이 있나이거다.
완전이 빨캐이집안ㅁ이 맛구나 한심 한지고...국민을 희룡하단이... -[08/10-14:36]-
123,456,962 애국자: 아더럽은 인간이 과연 경상도가 안이란 말인가 그런이 5.18광주사건에 대중이와 같치 목을내달고 충성을 하고 군부란 글자가있는 고엽제병은 이렇게 개밥에 찬도토리신세로 만들었던것이다
정망 빨리 물러 났스면은 좋겠다 역적 집안에 무슨기대을 더바라겠는가>>> -[08/10-14:42]-
211.205.90.87 소양강: 한심스러운 존재가 노무현대통령이다...본가도 처가도 빨갛게 불들은 가을 단풍나무군요...우리 국민살리기에는 관심없고 북한인민살리기에 무척관심쓰는 그 이유를 이제 확실히 알았습니다...정무희전회장님과 애국자님...그리고 00..?:님...오늘도 무덥군요...열받지 마시고 시원한 소양강변으로 오셔서 뱃놀이나 하십시다. -[08/10-21:41]-
219.249.69.6 최상영: 소양강 푸른 물결속에 뱃노래을 불으면서 고기 낙씨 하여 매운탕을 만들어 강가에 안자서 쇠주나 한잔 하면 정말 가숨에 억매었던 한이 저절로 날라 가련만은 더워서 가지 못하는구나 이일을 어절고 목사님,,, -[08/11-00:02]-
211.205.90.87.애국자: 절라도는김대중이의 우상화이고 노무현이의 동생이다.
5.18만든다고고엽제는 낙동강 오리알이되였다
똑같은 두가지법안이 국회에 올라가는데 고엽제는 낙동강 오리알이고 5,18은 영웅으로 만던 김대중이이가 지금은 비리에 희말이여 국민의손가락 질을 밭고 있고 이북에 돈뭉치을 어마 어마 하게 같다줄여고 고엽제을 배신하였던것입니다 -[08/11-08:15]-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