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드관리설정]-[4-15]에서 지정   ▒  

No, 89
이름: 대구지부
2006/5/19(금)
조회: 1063
최종삼 전우의 월남참전 추억들..  

 

 

 

 

 
  Cinema Classics No. 1 - V.A. - 클래식 - 베토벤의 비창
랜덤목록
 

 

 

      1966년  6월  7일,

   전후(戰後)  어려웠든  집안 사정으로

   휴학(休學)후,   군입대(軍入隊)를    결심하고

   복무기간이    가장  짧았든,  

   해병대(海兵隊)에   입대  하였읍니다.

 

   한여름,   무척이나   더웠든  나날을

   진해만(鎭海灣)에    연(連)한   신병훈련소에서

   혹독한   해병  만들기에

   철없든   젊은이가    강인(强人)한

   군인(軍人)으로    거듭나게  되었읍니다.

   이병 시절엔    말로만  듣든,

   휴전선(休戰線)에  연한

   임진강변 에서   살을   에이는  추위에  연단하며

   동족간(同族間)에    대치한   민족상단(民族傷殘)의

   아픔을   몸으로  감당하기도  했읍니다.

        

   어느날,

   고향 대구에  가까운 포항으로의  전출명령(傳出命令)에

   내려온  때부터     시작된   숨돌릴사이없이   계속된

   월남전  투입(越南戰 投入)에  대비한

   훈련(訓鍊)의   힘들었든  나날들.

   6.25전쟁과,  폐허(廢虛)가 된     조국의  현실(現實)을

   겪어온  세대라,

   명령에  죽고사는   해병으로선

   차선(次選)도  없는    복종(伏從)으로

   청룡부대(靑龍部隊)    증파(增派) 5대대요원으로

   그렇게 .......

   낯선   이국땅   월남(越南)으로,

   전쟁터의   한복판으로    가게되었읍니다.

 

 

   생전(生前),  처음보는    어마어마한   크기의 

   미해군  수송선에    압도되고,

   동병상린(同病相隣)의   미군들의   배려로

   잘  먹어보지도  못했든    고기며, 

   각종  다양한  음식들에   배터져라  먹곤,  

   배탈로   화장실앞에   줄서  쩔쩔메든,

   기억들..........

 

   틈나면    지급받은   군장들을   정리하면서

   예감치  못하는   두려움을   애써  감추고

   다가올  내일에    안절부절  하였지요.

 

   떠나기전엔   추종을   불허하는   군기(軍紀)에

   긴장의  끈을  놓아보지    못하였는데

   배에   타면서부터    보이지않게    생겨난

   서로를  챙기고,  아끼는   묘한  전우애가

   느껴  지더군요.

         

 

 

   긴  항해후,

   실탄까지  지급받고, 낯선땅  월남중부의 

   추라이 해변에    상륙(上陸)하기까지에도, 

   전쟁(戰爭)을  실감(實感)치 못하고

   훈련의   연장선으로,  

   긴장치  못하고  태연하든   우리를 ,

   쳐다 보든    표정 없는  눈동자로  바라보든

   그곳  사람들의   눈길이

   지금도   눈에   선합니다.

 

 

 

   

 

 

 

          전투원(戰鬪員)의   눈에  비친

        호젓한    호이안  시내의  풍경(風景)을  보며

 

        치열했든  전투의    어제의  일들이

        마치,  

        다른  세상에서의  사건(事件)처럼

        낯설게    느껴지든,   여유로움에

        우리의   역활(役活)이   중요(重要)함을

        깨달음을  느꼈음은,

        나만의    사치(私痴) 였을까?

 

 

          오늘이   멀리   지나간후에도

        저들이   우리의   성과(成果)를

        어떻게   평가(評可)  할른지,

 

        예단(豫端)할   필요(必要)없이

        우리는   주어진  임무(任務)에

        충실(忠實)한  

        해병(海兵) 일뿐....

 

 

 

 

 

     

 

 

 

 

 

        39년전,  

        귀국을   앞두고

        내  기억상자에   담아두려간

        호이안   시내를   가로지르는  다리위에서

        사진을  찍으며,

        먼....훗날 ,

        평화가  정착(程着)되면

        다시   오마고      다짐했는데....

 

 

        이제  40년이   되는  2006년초입엔

        함께  가보려   가슴앓이 하는

        여러  선,후배와   함께,

        다녀오려  합니다.

 

 

        아무른    바램도 없이

        저  사진속의   향내만   맡을수만  있다면

 

       우리는

       가슴속에    엉어리진,

       핏덩이   하나,

         들어내어  흘려보내려 합니다

 

 

 

 

 

 

 

 

 

 

 

 

 

 

          각기  다른 인종(人種)과 

        국적(國籍)이지만

        오직  한가지,

        해병대(Marine   Corps)라는

        공통점(共通点)으로

        우리는,

        하나됨을   느낄수  있었읍니다.

 

 

 

 

 

 

 

   

 

 

 

 

 

         고국에서온    위문단의     공연으로 

         잠시의  휴식과     그리움을   맡아 봅니다.

         열하의   전쟁터에   위문온  

         그네들의    성의도   대단했지요.

 

 

 

   

 

 

     어디인지    기억은   나지 않지만,

     복장과    표정으로  봐선   

     관광나온것  같기도  합니다.

 

 

 

 

 

 

 

 

          위문 공연중    휴식중인   단원들의   모습입니다.

        전쟁터에서의    변변찮은    장소에서

        그네들도   고생이    이만저만이    안이 었다



2005.12.11

 

 

 

 

 

     귀국을   앞둔,   1968년   하반기쯤

     여단 본부에    있을때,  전방 중대에서    고생 했다고

     늘  격려해주든     대구 근방의   선임으로   기억 되는데

     짧은  기간동안    함께  했기에,

     지금은    이름도    기억나지 않아    안타깝습니다.

 

 .

 

 

 

 

 

 

 

 

 

     귀국 대기(歸國 待期)로     들뜬  마음으로,

     전우 들과    사진찍기에    나섰으나,

     왜,  하필   공동묘지에서   찍었는지?

     아마도,   구정공세때의   치열했든   접전지역 이라  갔었나?

 

 

 

 

 

  

 

 

 

 

 

       늘,   귀국후의   학업등,   진로에  대해   충고해주든   선임인데,

     지금은   어디서,   어떤  모습으로  살고  있는지?

     긍정적인   사고와   미래를  보는  혜안이  있어,

     성공적인   삶을   살고  있으리라   믿습니다.

 

 

 

 

 

 

 

  

 

 

 

 

       청와대를   향해  침투했든   무장공비  사건으로,

       제대일과   귀국일이    차일 피일   미루어지는  

       지루한   나날을   본부중대에서   대기할때,

       마스코트로  키우든   강아지와  망중한.

 

 

 

 

 

 

 

 

 

 

 

     우기땐    올려 지은  막사 밑까지   물이   차는  까닭에,

     낮은쪽엔    나무등으로   디딤다리를   만들어야  

     건너  다닐수  있었지요.

     여단 본부 요원과    구별이  되는것은,

     내가   신은 신발은    미해병대 에서   지급되든   정글화이고

     옆의  전우는   그냥  군화를   신어서    차이가  나지요.

 

 

 

 

 

 

 

 

 

 

 

 

 

    경인 지방쪽    전우로   기억하는데,

    한 막사 안에서    대기중  이었지요.

   

 

 

 

 

 

 

 

      무장 공비   김 신조일당의     청와대 공격으로,

      정상적인   제대일자가   지나도록   귀국이   미루어 지든때,

      양옆의   선임들과도   다같이   제대일이   지난  상태라

      서로  허물없이     편하게   지내든때,

      제일  고생  많이  했다고,   이것저것   많이도  날,

      위해주든    고마운   추억이  있는  선배들인데........

 

 

 

 

 

 

 

 

 

     파월  초기인  67년  9월인가,   치열한   작전을  끝내고

     추라이  비취  휴양소에서  휴식중,   미해병  지원부대의  

     미군과  함께.

     전선에서의    전우의식은   국적도   건너 뛰더군요.

 

 

 

 

 

 
 
랜덤목록
 

 

 

 

 



a handle.

     

178.137.165.122 DamonWew:
Nicely put. Appreciate it! <a href="https://rxdiflucan.com/">diflucan</a> -[01/04-09:14]-
178.137.165.122 Vernonfrump:
Many thanks. Plenty of content!
<a href="https://rxdiflucan.com/">diflucan generic</a> -[02/04-10:29]-
178.137.165.122 Samuelspody:
Tips certainly applied!. <a href="https://canadianonlinepharmacytrust.com/">canadian pharmacy drugs online</a> -[04/27-04:40]-
  이름   메일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짧은댓글이름첨부작성일
91   처절한 탈출현장    김선주  05/23-20:40
90   그들의 생활    최상영  05/22-10:52
89   최종삼 전우의 월남참전 추억들..  32  대구지부  05/19-14:56
88   죽은 시체들,,    최상영  05/19-00:43
87   월남 참전 기념비 충주    최상영  05/17-23:28
86   월남 참전 기념비    최상영  05/17-23:24
85   1975년4월30일은 월남이 패망한날  702  김하웅  04/30-18:48
84   한국에 있는모든 전투무기  741  정석창  04/26-21:32
83   부서진 맹호전경    맹호  04/26-10:32
82   월남 작전    최상영  04/19-12:33

 
처음 이전 다음       목록 홈 안내 알림 쓰기

ⓒ Copyright 1999~   TECHNOTE-TOP / TECHNOTE.INC,

Copyright ⓒ 2005 한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 All rights reserved